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직장 동료 혹은 상관과의 사내 데이트! 그리고 후폭풍!!
06/13/2018 03:43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752  
   http://wemembers.tistory.com/ [26]



살얼음을  밟는듯한 아주 조심스럽습니다!!

사무실을 서로 오다가다 할때도  눈이라도 마주치면  애써 모르는척 외면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랑하는 사이이긴 하지 직장에서는 직장 동료로  그 이상을 넘으면 안되게 행동을 했었습니다.  남의 눈을 의식을 않할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바로 사내 연애 입니다!!

이거 보통 어려운게 아닙니다!!   대학을 졸업을 하고  H 건설에  같이 입사한  입사 동기가 있었는데 아! 이 녀석 신입 사원 연수 관계로 울산 연수원에 내려온  총무과 여직원에게  뿅~ 가더니만 정신줄을 아예 놓고 사는 겁니다. 그런 이후 약6개월 후 최근 시간에 술 한잔 하자고 해서 술집으로 직행, 술이 몇 순배 돌더니  거나하게 취해선  총무과 여직원과  현재 사내 연애를  하고 있으며 결혼을 당장 하고 싶은데  여자쪽은  남동생이 대학을 졸업을 할때까지  참아야 한다면서 미루니, 할수없이 사내 연애를  지속중인데   이것도 남의 눈치가 보여 죽을 맛이라고  토로를 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그때가 벌써 30년 정도 된거 같습니다!!

 

70-80년대의 한국 사회는 보수적인 색채가 강했고 사내 연애를 공개하는  분위기는  아직 시기상조였었던 시절이었고  결혼을 하면 둘중 하나는 그만 두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팽배했었던 시기 였었습니다. 근래 주류 언론에서 사내 연애에 대한 내용의 기사가 실리면서  독자들의 의견이 봇물을 이루면서 사내 연애에 대한 이야기가 표면화 되는가 했더니  과거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염문이 있었던  르윈스키가  자신의 자서전에 대한 내용과 그간의 소회를  털어 놓는 자리에서 인터뷰를 한  기자가  르윈스키의  염문과 사내 연애를  연관을 지어 미국 직장의 사내 연애에 대해서  나름 인터뷰한 내용을 보고 과거 필자가 직장 동기의 사내 연애에 대한 모습과 과연  미국 직장내에서의 사내 연애에 대한  반응이 긍정 혹은 부정적 인지 궁금했던 차에 이런 내용을  취급한  내용이 있어 나름 기술을 해보았습니다.

(위의 화보는 전임 미 대통령이었던 클린턴의 내연녀 였었던  르윈스키!!  오래전의 모습의 사진이라 젊은 모습입니다!!)


기혼자 상관과의 사내 연애! 그리고 직장 여성 동료들의 뒷담화!!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32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겨드랑이 냄새가 어디서 나나 했더니... 09/23/2018 281
674 취업 비자를 미끼로 인턴을 모집한 어느 미주 한인 언론사! 09/22/2018 458
673 그냥 지나치는 코스코 쇼핑 꿀팁 10가지!! 09/21/2018 675
672 미국인에겐 저자세, 한국인은 호갱!! 09/20/2018 412
671 화가 난 탑승객들! 그 이유는 항공사의 거짓말 때문 09/19/2018 357
670 호텔 침대 시트에서 이상한 내용물을 봤습니다!! 09/18/2018 641
669 너무나 헷깔리는 자동차 워런티!! 09/17/2018 262
668 이랬었으면! 라고 후회하는 은퇴자의 이야기! 09/16/2018 253
667 공권력에 항의하는 어느 평범한 미국인 이야기!! 09/15/2018 229
666 아랍어 했다고 항공기에서 내쫓긴 어느 청년 이야기!! 09/14/2018 234
665 미국의 의료 사고! 한국과는 어떤 차이 09/13/2018 184
664 미국 대학생 성폭행 vs 전라도() 여선생 윤간 사건!! 09/12/2018 586
663 항공기에 탑승한 어느 무슬림 가족 이야기!! 09/11/2018 373
662 중고차 구입시 아차! 하는 유형들!! 09/10/2018 333
661 월급보다는 주거비가 저렴한 지역의 직장을 선호하는 미국인들!! 09/06/2018 154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