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안락사를 위해 캘리포니아에서 오래곤으로 이주한 어느 여성 이야기!!
06/10/2018 04:00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143  
   http://wemembers.tistory.com/ [84]



재작년에 한국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부부 관계를 돈독하게 해주기 위해  어느 결혼 카운셀링 단체에서 100쌍의 부부를  초청  만약 내가 내일이 마지막이라 생각을 하고 유서를 남긴다면 무슨 내용의 유서를  작성을 할까?  라는 주제로 유서를 작성케 했었는데,  원래 이 단체에서는 갑자기 벌어지는 배우자의 사망으로부터 남아있게 되는 또 다른 배우자의  생존 능력을 키워주기 위해서 시작한 모임인데, 서로 유서를 쓰라고 했더니 그동안 복받치는 감정을 이기지 못해  부부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우는 바람에 그 모임의 의도와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 주최측이 상당히 난감했었다는 이야기를 본국 언론을 통해 나온 내용을 필자는 본 적이 있었습니다.

 

위에 소개되는 죽음이라는 내용은  만약??  이라는 전제로 유서를 작성을 했던 내용으로  부부간 애틋한  감정을 나타낸 이야기지만  아래의 내용은 죽음이 언제 다가오게 된다는  시간을 아는 어느 두 부부의 모습을 그린 내용입니다. 죽음을 담담하고 겸허하게 받아 들이면서  어차피 시한부 생명이라고 하면 굳이 주위 사람에게 심적 정신적 고통을  주지 않고 안락사의 길을 택하려는 어느 젊은 여성의 모습에서  안락사라는 내용을 놓고 갑론을박을 하는 모습을 그릴까 합니다.

 

원래 이 여성은 캘리포니아에 거주를 했었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불치의 병을 앓고 있고, 남은 여생이 그리 많지가 않은 것을 알고 남편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안락사라는 최후의 선택을 했지만  본인이 거주하는  캘리포니아에서는 안락사 자체가 허용이 되지 않는 주라  시한부 생명을 사는 이들을 위해  안락사를 허용을 하는  오레곤 주로 이주를 하기로 결정을 합니다. 그런데 이미 이 여성은 오레곤으로 작년에 이주를 했었고 결국 안락사가 허용이 되는 그곳에서 마지막 눈을 감았었습니다. 아래에 묘사되는 내용은 그런 안락사를 선택하는 과정과 고통, 번민 그리고 주윗분들, 특히 남편과의 관계를 그녀가 생존했었을 당시의 모습을 그린 내용입니다. 시제가 조금 맞지 많을수가 있으나 이미 과거의 일을 현재와 병합시킨 내용이라 그런 것을 감안하고 보시면 되지 않겠나 싶습니다!!

 

자!!  이 부부에게 어떤 아픈 사연이 있는지?  왜?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해야 했는지를  아래에 자세하게 묘사를 할까  합니다. (위의 여성은 불치의 암을 앓고 있는 젊은 여성인 브리태니 메이나드로 캘리포니아에서  안락사가 허용이 되는 오레곤 주로 이주해 결국 작년에  안락사를 했었습니다!!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


안락사를 공론화 시킨 이 여성의 뒷이야기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2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74 안락사를 위해 캘리포니아에서 오래곤으로 이주한 어느 여성 이야기!! 06/10/2018 1144
573 감춰진 미국 아웃렛의 비밀!! 06/08/2018 2183
572 갑작스런 질병으로 항공기 탑승이 어려워진 경우 06/07/2018 1004
571 숨겨져 있는 코스코 무료 시식 코너의 진실!! 06/06/2018 1925
570 미국 여권을 독수리 여권이라 부르는 이유!! 06/05/2018 1637
569 투숙객에게 사기치다 벌금을 때려 맞은 어느 호텔 이야기!! 06/04/2018 1421
568 성매매 현장, 젊디 젊은 한국 여성이 항상 있다 06/03/2018 2188
567 조용하고 확실하게 불만 접수하는 호텔 투숙객 유형 더보기!! 06/01/2018 1070
566 베이비 부머들의 또다른 암초! 그것은 주택 대출금 변제! 05/31/2018 1025
565 내가 본 라스베가스 뒷골목의 삭막함!! 05/30/2018 1887
564 자동차 사고 단 이런 이야기는 피하심이... 05/29/2018 1047
563 사회보장 연금을 중간에서 탈취() 당한 어느 미국인 이야기! 05/28/2018 1077
562 성( castle)과 같은 Half Moon bay의 리츠 칼튼 호텔!! 05/27/2018 1050
561 노숙자의 천국은 바로 그곳! 하와이!! 05/26/2018 1271
560 미국인들은 중고차 구입시 이렇게 대처한다 05/25/2018 13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