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여러분이 기내에서 무의식중에 행하는 무매너!!
01/01/2018 06:20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083  
   http://wemembers.tistory.com/ [30]




연말연시에는 직장 관계로 혹은 대학을 간 아이들이 집으로 대거 돌아 오면서 공항은 북새통을 이루게 됩니다.

또한 바쁜 일과로 쌓인 피로감을 가족과 함께 간만에 집을 떠나 휴가를 가는 많은 미주 한인들이 근거리일 경우에는 자동차 여행을 선호하지만 길지 않은 휴가 기간으로 인해 항공기를 이용하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알게 모르게 기내에서 행해지는 무매너의 모습들이 자연스레 행하여지고 있는데 자신이 그동안 몰랐던 내용이 다른 기내 승객들에게 불편으로 다가오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더우기 혼잡한 공항내에서 탑승구에서 사람들에게 치이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스스로 저질러지는 경우도 허다한데  오늘은 연말연시를 맞이해 항공기 여행이 급증을 하는 시기라 나름 그런 모습들을 묘사할까 합니다.

혹은 그런 무매너의 행동을 저지르는 그런 탑승객이 있을 경우 어떻게 피해 불편함을 최소화 할수있는지 그런 내용도 함께 기술을 할까 합니다.(위의 화보는 Westend61/Getty Images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보딩케이트에서 줄서서 기다릴때 뒷승객이 너무 바짝 붙어 숨소리가 내 귀에 들릴때!!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7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중국인 구매자들이 아니면 미국 주택 경기도 허장성세 04/25/2018 428
528 전처와 후처들! 그들만의 전쟁!! 04/24/2018 370
527 미주 한인들이 이렇게 관심이 있었는지 몰랐습니다! 04/23/2018 641
526 취업 시장에서 밀려난 50대 미주 한인들!! 04/22/2018 390
525 담낭암 4기인 내가 처한 현실적인 장벽은 04/21/2018 225
524 설마 내가 믿었던 내 주치의가 오진을 했다면 04/20/2018 201
523 달러($)에 도전했다가 사망한 독재자!! 04/19/2018 332
522 천조국이 괜히 천조국이 아닙니다!! 04/18/2018 447
521 미국 공직자 vs 한국 공직자, 그리고 미투 운동! 04/17/2018 137
520 미군 군인 전사자 vs 대한민국 공군 조종사! 04/16/2018 393
519 갑자기 다가온 죽음! 내 채무는 누구에게 가나 04/15/2018 320
518 동부(서부)에서 물 먹은 차! 서부(동부)에서 버젓히 팔린다 04/14/2018 276
517 내가 목격한 아내(남편)의 불륜 현장!! 04/13/2018 805
516 흑흑~~ 아들이 암에 걸렸습니다!! 04/12/2018 525
515 일부 미국 자선 단체! 기부금은 정말 어디에 쓸까 04/11/2018 2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