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인들이 이야기 하는 그들만의 침실 이야기!!
12/07/2017 07:18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934  
   http://wemembers.tistory.com/ [34]






저희가 고등학교를 다닐때는 국영수는 물론 역사 아니 국사라는 과목이 대학을 가는 관문인 필수 과목이 되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한편에서는 점수를 따기 쉬운 과목이라 달달 외워 혹시 점수가 좋게 나오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국영수 점수를 보충하기 위해 일부 시험생들은 소위 말하는 국사 과외까지 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당시 그런 국사 교육을 받으신 분들은 잘아시겠지만 윈시 시대를 시작으로 근현대사까지 정리된 내용을 잘 아실 겁니다.
당시 원시 시대에서는 수렵 사회가 주종을 이루었으며 그런 문화 아래에서는 여자들이 아이를 키우는 모계 사회가 주종을 이루고 있었는데 가끔 어떤 국사 선생님들은 그런 모계 사회를 칭송하는 발언도 서슴치 않았는데, 이 내용을 올리는 필자는 그 모계 사회의 이면에는 사냥 문화가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을 합니다.

남자가 사냥을 위해 장시간 외부로 출타를 합니다. 지금처럼  휴대폰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삐삐가 있는 것도 아니고 해서 한번 나가면 생사를 모르게 됩니다. 다행하게도 거대한 포획물을 잡아 집으로 귀환을 하면 그 사냥감을 가지고 한동안 지내다 그 양식이 떨어지면 다시 사냥을 나가다 영영 돌아오지 못하는 불귀의 객이 되버리는 경우도 허다한데, 이때 이웃집의 남자가 아이들을 혼자 키우는게 안스러워(?)자신이 잡은 사냥감을 나누어 먹다 정분이 들어 돌아오지 않는 과거의  남자를 기다리는게 지쳐 당장 먹을 것을 가져다주는 남성과 합가(?)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당시의 사회상에서 여성들이 아이를 혼자 키우는 모습을 모계 사회라 적당하게 칭하게 되었던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아니 타이틀에서는 미국인들이 이야기 하는 그들만의 침실 이야기! 라고 거창하게 이야기를 해놓고 이미 다아는 국사 교육을 논하는 이유는 뭐냐구요?
그것은 결혼, 성생횔, 그리고 경제적인 의존도라는  내용을 포괄적으로 설명키 위해 나름 과거 원시 시대의 모계 사회라는 거창한 용어를 끄집어 내어 근래 젊은층들이 생각하는 결혼관을 설명키 위함입니다.

(위의 화보는 Rodale Inc에서 발췌했습니다!!>


미국인들이 이야기 하는 그들만의 침실 이야기!!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67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미국인들은 중고차 구입시 이렇게 대처한다 05/25/2018 204
559 렌트시 집주인이 이야기 하지 않는 10가지!! 05/24/2018 393
558 감춰졌던 사안이 변호사에 의해 알려진 이야기! 05/23/2018 244
557 현대판 카스트 제도가 뉴욕에 있다 05/22/2018 371
556 중년에 찿아온 위기! 그리고 방황!! 05/21/2018 306
555 무심코 내준 내 신용카드, 후에 호텔 숙박비 폭탄으로! 05/20/2018 448
554 담장을 넘은 남의 과일나무의 과일은 따도 된다 05/19/2018 302
553 이웃을 고소한 카톨릭 수녀님들!! 05/18/2018 353
552 미국인이 보는 중산층 vs 한인이 보는 중산층! 05/17/2018 746
551 돈 문제로 갈등을 겪는 미국인 부부, 그 결말은 05/16/2018 316
550 도난 당한 내 휴대폰! 이렇게 찿았습니다!! 05/15/2018 456
549 사회보장 연금과 이혼은 상관 관계가 있다고 하는데... 05/14/2018 268
548 사고난 내 차를 보험사에서 가져가려 합니다!! 05/13/2018 291
547 코스코만 가면 왜 나는 헐크()처럼 변할까 05/12/2018 662
546 만약 미국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참사가 일어난다면 05/11/2018 24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