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연휴만 되면 본국의 친인척 때문에 걱정스런 미주 한인들!!
10/17/2017 06:42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704  
   http://wemembers.tistory.com/ [21]





XX야!!
나! OO!! 야!! 그동안 오래간만이다!! 목소리 들으니 예전이나 지금이나 변한게 없네??
전화 받는 OO도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목소리의 장본인이 누군지 잘 파악이 되질 않습니다. 누군지 몰라하는 나를 보고 그 친구는 자기 소개에 열중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제 가루가물한 기억이 하나 둘씩 생각이 납니다.  고등학교 동창인데 한국을 떠나온지 20년니 넘었는데, 내가 전혀 연락을 한 기억이 없는데 그 친구는 어떻게 알았는지 내 연락처를 알아내 전화를 한겁니다.

어떻게 내 전번을 알았어? 하고 물으니 facebook에서 보고 알았다고 하면서 어제 만난 친구처럼 아주 살갑게 이야기 하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그 친구와는 그리 친한 관계는 아닙니다. 단지 고등학교때 동창이라는 것이외에는 사실 그리 말을 많이 나눈 적도 없었습니다. 그런 친구는 결국 자기 가족을 데리고 내가 사는 엘에이로 와 며칠을 묵고 간 겁니다.  또 어느 한인은 친구가 엘에이에 오면 그래도 옛날 학창 시절을 생각을 해 없는 시간 쪼개 데리고 다니고 하다못해 자기 근무 시간을 죽여가며 편의를 제공을 했었다 합니다. 그런 이후 자신이 한국에 나갈 일이 있어 공항서 친구에게 전화를 했더니 바쁘다 하면서 이따 전화할께! 라는 말 한마디로 전화를 끊더니 체류 3주내내 전화 한통이 없었다고 서운함을 비치는 경우도 들었습니다.

근래 미주 한인 신문에서는 추석을 맞이해 선심성 인심을 쓴다고 연휴를 약 10일 동안 만들어 그렇지 않아도 해외 여행을 생각을 한 한국인들이 박근혜 대통령이 고이고이 쌓아논 달러 창고를 열고 마치 문죄인이 자기가 만든 달러인양 선심을 쓰는 통에 새우등인 미주 한인 아니 엘에이에 거주하는 일부 한인들이 생업을 포기한채 뒷치닥거리를 해야하는 고통을 맛본 겁니다. 사실 그 달러는 삼성의 이재용이 임직원과 많은 기업인들이 함심을 해  같이 피땀을 흘려 수출을 해 일구어논 달러인데 마치 제 돈인양 흥청멍청 하는 겁니다. 그런 이재용을 전대미문한 죄목으로 영어의 몸으로 만든 겁니다... 중략

왜? 한국의 연휴만 되면 미주 한인 아니 엘에이와 같은 미주 한인이 많이 모여사는 한인들이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 아래의 묘사되는 내용은 실제 그런 경험을 하는 미주 한인들의 예를 들어 자세하게, 인물을 등장시켜 자세하게 나열해 볼까 합니다.
 


제발 미국에 있는 친구 친인척을 방문하려면 미리미리 연락을 주세요!!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853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0세를 넘어 이혼한 당사자들의 경험담 이야기!! 01/19/2018 101
448 영문도 모른체 부모손에 이끌려 미국땅을 밟은 아이들의 이야기!! 01/18/2018 253
447 그 많은 좌석에 탑승객 한사람만 달랑 싣고 떠난 항공기 이야기!! 01/17/2018 569
446 북한 점령을 위한 미 군부의 군사 작전 내용!! 01/16/2018 415
445 식당 종업원에게 하지 말아야 할 내용들!(미국인 vs 한국인) 01/15/2018 606
444 하와이는 어제 공포의 도가니, 그리고 미국의 보복으로 일촉즉발! 01/14/2018 355
443 애물 단지로 전락한 나의 승용차!! 01/12/2018 427
442 사회보장 연금 수령시 세금을 피할수 있는 방법은 01/11/2018 319
441 중국제 휴대폰 이래서 찜찜했었는데... 01/10/2018 454
440 이 한장의 사진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정치인들!! 01/09/2018 572
439 호감도가 낮다는 트럼프! 진짜 호감도가 낮을까 01/08/2018 430
438 군인과 경찰의 주검이 도로를 지날때 취하는 미국인들의 모습들!! 01/07/2018 474
437 성희롱, 성추행! 시선을 어디에 둘지를 고민하는 미국 남성들!! 01/05/2018 539
436 29불에 배터리를 교체하기엔 너무 오래된 아이폰이라면 01/04/2018 599
435 여러분이 기내에서 무의식중에 행하는 무매너!! 01/01/2018 77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