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개스를 주유하는 미국인들의 얼굴이 밝아진 이유
10/01/2014 06:32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3,072  
   http://lifeinus.com [232]



3불 이하로  개스값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바램이 현실로 나타나는 그런 상황을  여러분이 매일 개스를 
넣으시는  주유소에서  볼수 있기 때문입니다.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미국의 경기는  개스값과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개스값이 폭등을 하게 되면  개스비 지출이 늘어나 자연 기존 소비 형태중의 하나인 레저 비용이나, 
외식비등의 소비를   줄일수 밖에 없습니다.  여기다 중동에서 분쟁이 일어나 수출 물량의 감소나  혹은 여타 
국가들이 사재기를 하면  그 고통은 더욱 더 심화가 됩니다.
 
그런데 이번 만큼은  상황이 예전과 아주 다름을 볼수가 있습니다.
현재 중동에서는 ISIS가 준동을 하여 미국의 군사 개입이  증가를 하는데 예전과 같으면 개스값이 폭등을 해도 
골백번 폭등을 했었을 겁니다.  그런데 반대로  개스값은  계속 추락을 하고 있습니다.
어젠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하는 자유 게시판에 어느 분이 글을 올렸는데  자기는 코스코  개스 스테이션에서 갤런당 3불 32 센트에 넣었다고 아주 흡족해 하는 마음으로  글을 올렸었습니다.  
( 필자는 제가 사는 지역인 새크라멘토 코스코서  갤런당 3불 23 센트에 넣었는데  말입니다...)
과연 얼마까지 추락을 할런지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금의 미국  현지의  개스비!!  계속 떨어져  
필자가  미국에 와 갤런당 99센트에 주유를 했었던 시절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일전 노쓰 다코타에는  직장이 넘쳐서 많은 미국인들이  이주를 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주류 언론을 통해서  본적이
있었습니다. 그 이유는  그곳에선 흙에서  오일을 채취를 하는, 다시 말해서 쉘(shale)개스가  생산이 되기 때문에
많은 남성 노동자들이 필요하고  인근 지역의 경제가 호황이다는  기사가 올라와 있었고 잠시 미주 한인 게시판에는
그러한 직업을 문의를 하는  질문도 있었는데, 일설에 의하면  현재 개스값이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그런 내용과
무관치 않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자!!  어떤 이유로  개스값이 끝없이 추락을 하는지  그 이유는 아래에  소개가 됩니다.

@@@@@@@@@@@@@@@@@@@@@@@@@@@@@@@@@@@@@@@@@@@@@@@@@

일반적으로 미국의 개스값이 하락세를 보이는시점은 노동절이 지나는 가을을 정점으로 하락세를 보이는게 
일반적인 모습입니다., 그런데 금년은 그러한 하라게와는 별도로 빠르게 하락이 되고 있고, 중동 정세가 불안하면 계절엔 관계없이 치솟는데 이번만큼은  긴박한 중동 사태와는 무관하게 더 떨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미조리 주에 위치한  스프링필드 라는 도시는 개스값이 갤런당 3불 이하로 판매가 되고 있고 많은 도시들의 
개스값이 3불 이하대를 향해 빠르게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유류 전문가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나 미안한 이야기이지만 대도시인 뉴욕과 캘리포니아 지역은  3불 이하대와는 상관이 없습니다.
 
AAA에  의하면 현재 구구내 평균 개스비는 갤런당 3불 35센트인데  작년에 비해 10센트 정도 더 싸진 금액이지만   캘리포니아, 캔사스, 사우스 다코타,코네티컷 주는 평균보다 20센트 더 비싸다고 합니다.
미국의 경제는 개스값과 무척 연관이 있습니다. 싸진 개스비에서 남은 돈으로 식료품 구입이 더 가능해졌고   싸진 개스비로  여행을 자주 할수있으며  통틀어 개스비로 나가는 돈이 줄어들면서 구매 능력이 커지게 되는 겁니다.
 
펜실베니아 주에 거주하는 20살인 대학생 에이든은 이야기 하기를 지난 2주동안 개스값이 갤런당 10-20센트가 
떨어졌고 현재  개스값이 갤런당 3불 27전이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무척 흡족해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개스를 꽉 채웠을때 과거에 비해 5-10불 정도의 여윳돈이 생기면서  다른 구매 능력이 조금  편해졌다고 합니다.
보통 가을은  휴가철이 끝나면서 많은 이들의 개스 구매가 조금씩 둔화가 되는데 이번만큼은 복합적인 요인이 
많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들을 하지만  금년만큼은 믿기 어렵게 너무 빠르게 진행이 되니 모두 어안이 벙벙한 
겁니다.
 
일반적으로 중동에서 수입을 하는 쿠르드 오일 가격이 개스비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데  금년엔 긴박한 중동 
사태에도 불구하고  쿠르드  오일이 너무 빠르게 하락을 하는 겁니다.  현재 쿠르드 오일 유가는 배럴당 97불로 
되어 있습니다. 또 다른 요인은 텍사스와 노쓰 다코다를 위시해 미국내 유류 채굴이 본격화 되었고  기대했던 
중국과 유럽 국가의 오일 구매가 현저하게 줄어 들면서 공급 과잉이 있지 않았나? 하는  그런 생각을  조심스럽게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하락세도  금년말을  정점으로 $3.15-$3.25로  고정이  돨것이고  이러한 하락세를 견제하기 위해  
중동 국가가 중심이 된 OPEC이  공급을 제한 할것이라는 조심스러운  보도가 나오면서  다시 인상이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습니다만 현재 국내에서  채굴을 하는  활동이 증가하면서 인상이 되더라도 과거처럼  지속적으로 인상이 되지 않을거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소비자들은 이런한 개스 하락세를 무척 반기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래서 개스를 주유하러 갈때마다 보면 개스를 넣는  미국인들의 얼굴이 한층 밝아진것만은  사실인거 같습니다!!
과거엔 개스를 넣으면서  눈은 항상 개스 머시인 계기판을 불안하게 쳐다보는 모습들이 이제는 믿기 어렵다는 
모습이 역력합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코로나 펜데믹! 미국 사회의 변화! 남들은 앞서가는데, 우린 07/16/2020 3981
29 코스코 무료 시식으로 연회비를 대신한다 10/16/2014 3197
28 미주 한인 여성의 생을 재촉하는 질병! 바로 이것!! 10/15/2014 4264
27 우리가 모르는 숨겨진 미국 여권의 7가지 내용들!! 10/14/2014 4019
26 메리앗 호텔은 왜 60만불의 벌금을 물어야만 했었을까 10/13/2014 2478
25 코에 뿌리는 Flu shot!! 과연 안전할까 그리고 무료 접종!! 10/12/2014 2178
24 해외 여행객을 가장한 인신 매매의 현장!! 10/10/2014 3358
23 치과 보험!! 과연 가입한 만큼 효용성이 있을까 10/09/2014 5621
22 지출되는 의료비를 세금 공제 대상으로 할수 있을까 10/08/2014 3133
21 미국 병원 응급실!! 그리고 우리가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 10/07/2014 3814
20 주택 대출금 변제로 허덕이는 미국 베이비 부머 세대들!! 10/06/2014 2791
19 불법 체류자 임에도 불구하고 전액 장학금을 10/03/2014 3940
18 마침내 무인 자동차가 도로에 나타났습니다!! 10/02/2014 3339
17 개스를 주유하는 미국인들의 얼굴이 밝아진 이유 10/01/2014 3073
16 천혜의 관광지인 하와이가 홈리스의 천국 09/30/2014 3265
15 그로서리 마켓이 미국인 소비자에게 감추고 싶은 11가지!! 09/29/2014 5986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