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갚지 못하는 의료비!! 어떻게 해야 하나
01/14/2015 07:08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3,667  
   http://www2.lifeinus.com/blogs/register [252]



오바마 케어가  처음 공론화가 되고  실시가 되니마니 하는 이야기가  장안에 회자가 되었을때   이상한 이야기가
돌아 다녔었습니다.  그 이야기의 진실인 즉은  오바마 케어가 실시가 되면  의료비로 나가는 비용은  거의 없게 된다!
라는 이야기가 미주 사회에 여기저기 떠돌기 시작을 했던 겁니다.   관계 당국에서 발표도 하지 않은 내용을  마치
어디서 들은 확실한 정보인양  거침없이 이야기 하는 분들도 보았었습니다.

오바마 케어가 실시가 되면서  그러한 소문은 이내 잦아 들었고  가입을 하지 않으면 벌금을 내야한다! 아니다!!
라는 이야기가 시작이 되면서 본인이 받는 혜택 내용에 따라 혜택의 범위, 자신의 부담금 그리고 프리미엄이
결정이 되면서  지병이 있어 병원 치료를  받거나 처방약을  구입시 본인이 내야 하는 디덕터블이 자신에게
부담이 되기 시작을 한겁니다.

아무리 오바마 케어가  경제적인 사정으로 의료 혜택을 받지 못하는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최소한의 의료 혜택을
주자는 취지에서 시작이 되었지만  정부에서 기하는  저소득층에 해당이 되지 않으면  어떻게든 자신의 주머니에서
비용을 지불을 해야만 합니다. ( 우리는 이것을  디덕터블 혹은 코페이 라 부릅니다. )

그런데 만약 병원에 입원을 했었거나  어느날 밤, 갑자기 통증이 생겨 응급실을 다녀 왔었거나, 혹은  처방약의
비용이 과도하게 나와  내야 할 병원비가 쌓여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래서 오늘은  우리 LifeinUS를 찿아 주시는 여러분을 위해  혹시 내야할 병원비가 있는데 경제적인 사정으로 
내지 못하는 경우가 있으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심도있게 분석을 하고자 합니다.


@@@@@@@@@@@@@@@@@@@@@@@@@@@@@@@@@@@@@@@@@@@@@@@@@@


재정적으로 힘이 들어질때 많은 분들은 자신이 가입한 보험, 즉 의료 보험의 해약으로  어떻게든 어려운 난관을 
헤쳐 나가려고 노력을 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것처럼 어리석은 일은 없습니다.  그러다 병원에 갈 일이 생기거나 
갑작스런 입원으로 나중엔 의료비 폭탄을 맞아 재정적으로 힘이 들어지는 경우가 더 생기게 마련입니다.  
더나아가  현명한 분들은  의료 헤택을 사게 받는 곳을  찿는가 하면  질병이 찿아 오기 전에 자신이 든 의료 보험에 예방 항목을 적절하게 이용, 질병을 사전에 방지를 해  의료비 폭탄을 피해가는 분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운영의 묘를 기하지 못하는 분들이  의료비 폭탄으로  어려운 경우에 빠져 지불을 못해 크레딧이 
망가지는 경우를 보는데 미국 생활에 크레딧이 한번 망가지게 되면  배 보다 배꼽이 더 크게 되는 경우를 종종 
맞이하게 되어 재정적으로 더 힘들어 지는 경우를 우리들은 많이 보아 왔었습니다.   그러나  필자가 매번 포스팅을 할때마다  수동적인 자세보단 능동적인  자세를  취하므로써  불이익을 당하지 않을거라는 취지의 내용을 여러번 
이야기 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우리 LifeinUS를  찿아주시는  여러분들에게 혹시  있을지 모르는  의료비 폭탄에서 벗어나는  
운영의  묘를 기하는 몇가지 내용을 소개드릴까 합니다. 

1. 의료 관계자 오류를 확인하세요!!
의료비 과다 청구의 주범은  잘못된 의료 내용의 기재로  과다 청구가 되는 경우가  전체 의료비 청구의 50-80 
프로에 해당이 된다고  합니다.  NerdWallet 분석에 의하면  메디케어  청구의 49 프로가 잘못된 기재로 과다 청구가 되었고  이제까지 청구된 의료비의  80 프로가   부정확한 내용으로  청구가 되었다고 Medical Billing Advocates은 이야기를 합니다. 만약 병원비 청구서를 받았을때  청구된 비용을 보고 망연자실를 하지 마시고   의료 보험사와 
병원에  자신이 받은 치료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요청을 하시고  자신이 받지 않은  치료 내용에 대한 이의 신청을 할수가 있습니다. 이 1번 항은  모든 순서의 첫번째  내용이며 당사자가 얼마나 빠르게  그리고 능동적으로  처리를 하느냐에 따라  의료비 절감이 결정이 됩니다.  물론  전문적인 용어와  대화의 문제로 어려울수 있습니다!!  
만약 그럴 경우  통역을 요청을 하십시요!!

2. 끊임없이 깍아라!!
우는 아이 젖 한번 더 준다고  젖 한번 더 빠시려면  울어야 합니다!!  울지 않으면  상대방은 당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모릅니다!! 이때 왜? 자신이 울어야 하는지를  서류상 준비를 하셔야 합니다.  많은 한인들은  의료비 
절충이 가능한지에 대해서  잘 모릅니다. 대부분  첫번째로 이야기 하는 직원들은  별 권한이 없습니다.  
그러나 포기하는 것은 금물입니다. 전화, 이메일, fax등이  별 효력이 없을때 편지, certified mail로  보내서 의료비 절감에 대해  그 타당성과  자신이 처한 경제적인  상황을 진솔하게 설명을 하셔야 합니다.  
만약 1차로 절감을 받았는데  그 절감 총액이  본인이 생각하는 바에 미치지 못했다면  혹시 병원 이외에 다른 
기관의 도움이 잇는지 문의를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모든 것이 결정이 되었다면 마지막 결정 사항을 서면으로 요구, 보관을 하셔야 합니다.

3. 여기저기서 끌어 모으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것을 우리는 crowdfunding 이라고 칭합니다.  적은 기부금을 여기저기서  요청을 해  십시일반으로 모아진  
비용으로 병원비를  지불을 하는 겁니다.  인터넷의 발달로  crowdfunding에 대한  웹사이트를  확인을 할수가 
있습니다. 더 나아가 GiveForward 같은 웹사이트는  소셜 미디어에 대한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여기도 끊임없이  소셜 미디어에  참석을 해 도움을 요청하는 손가락품이 많이 요구가 됩니다.

4. 의료비 절감을 담당하는 기관의 도움을 이용을 하세요!!
본인이 저소득층에 해당이 되거나  실직, 혹은 다른 내용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워  의료비 지불이 어려울때  혹시 
그런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에 해당이 될지도 모릅니다.  해당 병원의 멤버쉽 사무실에  요청을 해서 그런 
프로그램이 있는지 문의를 하세요. 또한 여러분이 거주하는 주나 혹은 거주지 해당 관청에는 이러한 분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위에 묘사한 내용을 그대로 따라 하시려면  웬만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게 됩니다.  더우기  영어 구사 능력이 
어려워 나는 힘들겠다! 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포기하지 마시고  통역 요청을 하십시요!!  
위에 언급된  내용은  미국인들도  받는 헤택 입니다. 같은 세금과  의무를 행하면서  주류 미국인들이  권리를 
행사를 하는데  왜?  우리 미주 한인들은 같은 세금과 의무를  이행을 하면서 권리 행사에 너무 소극적이지 않나 
생각을 합니다.

LifeinUS 에서는  이러한 어려움을 가지신 분들을 위해  노력을 하는  한인들만의 페이지 입니다.
혹시 위에 언급된 내용이나  사회보장  프로그램에 도움이 필요 하시다면  댓글이나  Q & A를 이용을  하시면 
아마 많은 도움이  될겁니다. 

-Life in US 블로그는 블로거님의 수익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블로그입니다!-

미국내 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글 웹사이트중 유일하게 Life in US 블로그는 블로거님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허용을 해 드리는 것은 물론이고 블로거님의 수익 창출에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을 하는 미주내 유일한 한글 블로그입니다.

지금 바로 Life in US 블로그를 시작해 보세요!
 -블로그 만들기
   


아름다운 선셋을 감상할 수 있는 서부 최고의 해변이자 남가주를 대표하는 예술타운
-라구나 비치 (Laguna Beach)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09 미국인들의 병원비!! 도대체 얼마나 심각하길래 01/22/2015 3587
108 전쟁이 났다는 흉흉한 소문이 돌았었습니다!! 01/21/2015 2993
107 원유가 하락 경쟁에 미국은 왜 패배를 할수 밖에 없을까 01/20/2015 5206
106 미국 병원비 청구서!! 숨겨진 내용 8가지!! 01/19/2015 5319
105 미국 대학 조기 입학 역시 돈이 있어야 하는군요!! 01/15/2015 8296
104 갚지 못하는 의료비!! 어떻게 해야 하나 01/14/2015 3668
103 세금을 피하려는 미국인들의 꼼수 15가지!! 01/13/2015 3904
102 미국 유가 하락!! 새로운 후폭풍이 닥치고 있다 합니다!! 01/12/2015 3383
101 어떤 미국인들이 IRS 세무 감사를 받을까 01/11/2015 9261
100 주택을 구입하면 세금 공제가 된다구요! 과연 그럴까요 01/10/2015 5579
99 팁(Tip)이 없는 어느 미국 식당 업주 이야기!! 01/09/2015 4928
98 카이저 병원 약국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린 어느 미국여성 이야기! 01/08/2015 4895
97 치과!! 일년에 최소 2번은 가야할까 01/07/2015 3624
96 렌트비를 4400억 달러를 지불하는 미국이들!! 01/06/2015 3227
95 철퇴 맞는 미국 통신 회사들!! 01/05/2015 3432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