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이혼이 흠 아닌 시대, ‘재혼’도 달라진다
09/01/2020 05:31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410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미국에서도 중매사업을 하면서 경험한, 재미있고 신기하기도 한 것 중 하나가 ‘재혼’을 번역하기가 쉽지 않다는 사실이다.
미국에서는 결혼을 몇 번 했는지를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초혼과 재혼을 거의 구분하지 않고, 그냥 ‘결혼’으로 통칭한다. 굳이 재혼을 설명하려면 ‘다시 결혼한다’보다는 ‘한번 결혼을 했었다’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20~30년 전만 해도 한국에서는 초혼은 초혼, 재혼은 재혼과 결혼을 한다는 인식이 강했다. 초혼과 재혼이 결혼하면 집안의 반대도 심했고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기 일쑤였으며, 그러다가 헤어지는 커플도 있었다. 결혼을 했었다는 것은 그 사람의 인생에서 낙인이나 다름없었다.
한국은 물론, 한국인의 피가 흐르는 곳에서 유독 엄격했던 초혼과 재혼의 구분이 언제부터인가 사라지고 있다.
30대 중반 남성 A씨는 결혼 3개월 만에 헤어졌다. 혼인신고 도장이 채 마르기도 전이었고, 워낙 결혼기간이 짧다 보니 본인도 결혼을 했었다는 것을 실감 못하고 있을 정도였다. 그래도 재혼으로 구분해 만남이 진행됐다.
예전 같으면 결혼 3개월이 아니라 1개월이어도 엄연히 재혼으로 간주해 여성 쪽에서는 아예 만나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 남성의 만남 과정을 보면서 초혼과 재혼의 경계선이 사라지고 있다는 점을 느낀다.
우선 남성이 그런 생각에서 자유롭다. 꽤 규모 있는 가족사업을 하고 있어 경제적으로 윤택한데다가 본인 역시 유능한 남성은 자신감이 있어서인지 초혼, 재혼 구분 없이 만남을 갖고 싶어한다.
중요한 것은 여성들의 생각인데, 대부분 여성들은 사람만 괜찮으면 초혼, 재혼을 따지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특히 만혼으로 넘어갈수록 구분이 없어지는 경향이 강하다.
“결혼생활이 길었다면 상처도 깊고 후유증도 있을텐데, 3개월만 살았으면 거의 싱글이나 마찬가지죠.”
부모들도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딸이 재혼남과 결혼하게 된 어느 어머니는 “한가지 흠 없는 사람이 어딨어요? 똑똑하고 능력 있으면 되죠”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니가 뭐가 못나서 후처로 들어가느냐?”라며 당장 헤어지라고 호통 치던 그 시절 부모들과는 딴판이다.
요즘 이혼을 많이 하는 세태에서 재혼에 대한 생각이 유연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는데, 그 연유가 무엇이건 결혼인식이 많이 바뀌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이로써 우리 결혼문화의 마지막 성벽마저 허물어지고 있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시애틀/밴쿠버 : 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

▼ 결혼상담 신청하기

부담없이 상담신청하세요

커플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 드릴께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00번 만남 끝에 찾아온 사랑...그녀의 적극성이 해답이었다. 10/21/2020 27
803 30년 후, 남자들은 미녀를 거부했다 ⠀ 10/20/2020 320
802 본인만의 방식으로 사랑을 쟁취해낸 50대 열정녀 10/14/2020 950
801 ‘킹카’의 조건, 나이따라 다르다 10/13/2020 341
800 26세 여성의 처연한 뒷모습 10/07/2020 1724
799 공부남과 사업녀의 결혼, 그런데… 10/06/2020 378
798 텍사스의 어머니와 아들, 2년 후의 재회 09/30/2020 869
797 1년째 밀당 중인 남녀, 누가 손해일까 09/29/2020 477
796 성공한 아버지의 마지막 목표는 딸의 결혼 09/23/2020 829
795 담배 때문에 헤어졌다, 말이 될까 09/22/2020 416
794 부부가 오래 함께 살아가기 09/20/2020 790
793 아버지의 열정이 아들을 움직였다. 09/16/2020 600
792 이상형도 까다로운 그녀, 누구와 결혼했을까? 09/15/2020 511
791 결혼성공율 50%, 30%, 10%, 47세 동갑내기 세 여성 09/09/2020 1151
790 동거 먼저, 결혼 나중…코로나19 결혼혁명 ⠀ 09/08/2020 56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