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지나친 우정이 당신의 연애에 미치는 영향 -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
05/28/2019 03:42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1,169  



지나친 우정이 당신의 연애에 미치는 영향

유달리 친구들과 밀착관계를 유지하는 여자들이 있다.

어디에 있건, 무엇을 하건 꼭 친구와 함께 하는 그런 여자들 말이다.

30대 초반의 A씨가 그렇다.

고등학교 단짝과 10년 이상 붙어 지내는 그녀는

생활의 거의 대부분을 친구와 공유한다.

주말에는 영화를 함께 보고, 휴가여행도 친구랑 간다.

휴일이면 친구를 불러 배달 음식 시켜먹고

하루 종일 빈둥거린다.

20190520.jpg


A씨의 부모님이나 친구 부모님은 이구동성으로

저렇게 붙어다니다간 둘 다 노처녀 된다.고들 한다.

아닌 게 아니라 그녀는 지금 노처녀다.

심심하거나 외로워야 결혼 생각을 할텐데,

그럴 틈이 없는 것이다.

    저나 친구나 결혼을 한다는 게 상상이 안가요.

 혼자 남으면 정말 외로울 것 같아요. 

사실 2-3년 전에 그녀의 상상이 현실이 될 뻔한 적이 있다.

친구가 연애를 시작한 것이다.

럴 경우, 보통은 친구들이 연애를 격려해주거나 조언을 해주는데,

A씨의 반응은 그게 아니었다.

    질투와 짜증이라고 할까?

매일 하던 전화가 이틀, 사흘 간격으로 벌어지고,

    만나더라도 친구는 남친 얘기를 많이 하니까

우울해지기까지 하더라고요.

A씨의 어머니는 그런 기회를 틈타서 그녀에게 맞선을 권했다.

등 떠밀리다시피 남자를 만났는데,

감정도 안생기고, 재미도 없고,

이렇게 시간낭비 하느니 차라리 일이나 열심히 하자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아마 오랫동안 연애를 안해서 연애세포가 없어진 모양이에요.

 A씨 같은 여성과 사귄 적이 있는 남성 B씨의 경험은 새겨들을 만하다.

그는 입사동기 2명과 자매처럼 절친하게 지내는

한 여성과 몇 개월 교제했는데,

그 기간 동안 심적인 스트레스가 엄청났다고 한다.

    여자들이 시누이 많은 남자와 만나는 거 싫어한다고 하잖아요.

그런 심정과 비슷했어요.

 저희 연애사를 친구들이 다 꿰고 있는 것은

결코 기분 좋은 일이 아니었어요. 누가 엿보는 느낌 같은 거죠.

더욱 참기 힘든 건 여친을 만나려면

친구 2명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분위기가 있었거든요.

우리한테 잘못 보이면 좋을 게 없어, 이런 암묵적인 분위기..

B씨는 여친의 친구들이 자신의 험담을 하거나

둘 사이를 이간질하는 느낌도 받았다고 한다.

가끔 데이트할 때 두 친구가 끼어들어서

식사대접을 받는 것까지는 어떻게든 감수를 하겠는

, 그럴 때마다 뭔가 감시하는 듯한 눈초리와 말투는 견디기 힘들었다.

더욱 큰 문제는 여친이 친구들에게 분명하게 선을 그어야 하는데,

그가 싫은 내색을 하면 오히려 화를 냈다는 것이다.

     나를 좋아하면 내 친구들도 좋아해야 하는 거 아니냐.

당신이랑 연애하면 친구들을 다 끊어내란 말이냐.

친구도 내 삶의 일부니까 인정해달라.,

 이런 식인데, 그게 참 피곤하더라고요.

친구 없는 사람이 어딨어요?

그래도 다들 연애도 잘하고, 결혼도 잘하는데,

유독 그 삼총사는 지독하게 서로 얽혀있었던 거죠.

 이렇게 B씨의 연애는 막을 내렸다.

그는 실연의 상처는커녕 오히려 홀가분했다고 한다. 마치

세 여자를 동시에 만난 것 같은

이런 피곤한 연애를 할 바에야

차라리 혼자 살겠다는 생각까지 들었을 정도다.

 좋은 친구가 있다는 건 인생의 축복이다.

하지만 무엇이건 지나치면 독이 된다.

지나친 우정은 당신의 연애세포를 갉아먹을 수도 있다.

친구가 인생의 짐이 되지 않게 하는 것은 오로지 당신 몫이다.

적당하게 거리를 유지하는 것. 그것이 중요하다.

 --------------------------------------------------------



Since 1991, 선우의 혁신

1회만남 5만원이 후불제 혁신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www.couple.net
cs@couple.net
http://cs.couple.net/


가치관반영.JPG


프로필신뢰인증.JP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350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567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745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174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141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339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694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815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232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426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1986
723 30세연하 여성을 원하는 남성의 요구조건 08/05/2019 2265
722 수백억 재력가가 찾는 현명한 며느리란 07/30/2019 1704
721 화려한 싱글에서 180도 뒤바뀐 그녀 인생, 혼자 어찌하나 07/23/2019 1912
720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07/16/2019 19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