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이혼한 사람 한 둘이에요 아이 한 두 명 있는 거 어때서요 재혼 문제 있나요 1편
01/02/2018 07:59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3,429  



0103.png

36세 이혼녀의 거침없는 재혼 상담
 
82년생 36세 여성이 있다. 눈길을 끄는 외모, 안정된 직업,

그리고 공직자인 아버지, 집안은 명망 있고, 경제력도 있다.
이 정도면 1등 신붓감이다. 거절할 남성이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데 이 여성이 자녀가 둘을 양육하는 이혼녀라면? 상황이 180도 달라진다.
과연 그녀와 재혼할 남성이 있을까?
몇 달 전이다. 특별관리를 의뢰한 그녀와 처음 만났다.



“이제 마음 정리도 완전히 되었고, 아이들이 어리니까 빨리 재혼해서 가정을 이루고 싶어요.”
자신만만했다. 얘기를 들어보니 결혼 전에도 늘 주목을 받았고, 자기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게 없이 살았다고 한다. 이혼을 했고, 아이 둘을 키우고 있지만, 그 자신감은 여전했다. 자기가 좋다고 하면 남자들이 줄을 설 것이라고 생각한 듯했다.
“소개 빨리해주시면 좋겠어요.”
“00님이 생각하시는 것과 현실은 좀 다릅니다. 재혼의 경우, 남성들 대부분은 여성이 자녀가 없기를 바라니까요. 이렇게 성급하게 진행할 부분이 아닙니다.”

나의 딱 부러지는 의견에 그녀는 실망한 티가 역력했다.

 
“요즘 이혼한 사람이 한둘이에요? 결혼생활 몇 년 하다가 헤어지면 다들 아이들은 한두명 있는 거고, 제가 그렇게 특이하거나 뒤처지는 조건은 아니라고 보는데요.”
“말씀 맞습니다. 하지만 재혼은 초혼과는 좀 달라요. 조건이 아무리 좋아도 00님처럼 아이를 양육하시는 분은 부담스러운 상대라는 건 아셔야 합니다. 더구나 00님이 만나려고 하는 남성분들은 더더욱 자녀를 낳지 않았거나 양육하지 않는 분들을 찾습니다.”
“본인은 자녀가 있으면서도요? 그건 너무 불공평한 거 아닌가요?”

“현실이 그렇다는 건데, 이 자리에서 그게 옳다, 그르다를 말해봤자 의미가 없죠. 특히나 자녀가 있는 남성들은 무출산 여성들과 재혼해서 자녀를 두는 것을 원하지, 양쪽 자녀가 함께 얽히는 걸 원치 않습니다.”

부부 3쌍 중 1쌍이 이혼하는 시대에 이렇듯 30대,
심지어 20대의 조기이혼도 늘고 있다.
일부는 출산을 하지 않았지만, 대부분 경우 자녀가 있다.
젊었을 때 이혼을 하다 보니 이들 대부분은 재혼할 의사가 있다.
하지만 이들 조기이혼자의 재혼에 대한 인식은 중장년층과 다를 바 없다.
즉, 젊다고 해도 사고방식은 기존의 인식이나 관습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재혼의 가장 큰 걸림돌이 되는 자녀문제에서 자신은 자녀가 있거나 양육을 하면서도 상대는 자녀가 없기를 바라는 것은 여전하다.
특히 사회활동을 통해 경제력을 가진 여성들이 많아지면서 과거와는 달리 직접 자녀를 양육하는 여성들도 많아졌다. 당당함과 자신감을 갖고 살아오던 이들 여성 이혼자들은 자녀 양육으로 인해 재혼할 때 현실의 벽에 부딪힌다. 그녀도 마찬가지이다.


<2편에 계속>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83 [이웅진의 만남과결혼]21세기 新결혼풍속도, 맞선 뒤에 부모들 02/27/2018 2071
58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의 그녀, 4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해피엔… 02/26/2018 1445
58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마흔여섯 딸 결혼시킨 팔순 아버지의 인간승리 02/20/2018 2405
580 [결혼문화연구소]데이터로 보는 합리적인 축의금 02/19/2018 1848
57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이나 한국이나 결혼 전 고민하는 것은 똑… 02/19/2018 1528
57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2편 02/14/2018 2268
577 [결혼문화연구소] 갈까 말까 너의 결혼식 02/13/2018 1428
57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신뢰할 수 있는 79년생 시카고 거주 여성을 자… 02/11/2018 2138
575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1편 02/06/2018 2457
574 [결혼문화연구소]서울남녀 결혼이 힘든 이유는 02/06/2018 2010
57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89년생 천사표 여성을 향한 두가지 마음 02/04/2018 1735
572 [결혼문화연구소]나이 어린 여성과 결혼한 남성의 연봉은 01/30/2018 2698
57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큰 아들은 중국계 며느리, 둘째만큼은 한국계… 01/30/2018 1168
570 [이벤트] 저희 결혼합니다 - 선우 결혼펀딩 01/30/2018 1258
569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억대 자산가 이혼남이 재혼 조건으로 혼전계약서… 01/23/2018 334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