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액수!
11/09/2017 07:5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863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축의금!
그 시절에는 보통 5천원, 많으면 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액수!

S#1

197-80년대.

흔히 장례식이나 결혼식에 참석해서 내는 돈을
통틀어서 ‘부조금’이라고 한다.

‘부조’는 상부상조의 줄임말로
서로 의지하고 돕는다는 뜻.

그래서 부조금도 처음부터
지금과 같은 돈의 형태가 아니었다.

그보다는 이웃에서 큰 행사가 있는 경우
곡식이나 술 등의 필요한 물품을 주기도 하고.
그럴 형편이 안되면
노동력, 쉽게 말해 몸으로 때우기도 했다.

자기가 감당할 수 있는 선에서
성의표시를 했으니
부조를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
모두 큰 부담이 없었다.

지금과 같은 현금 부조는 언제 등장했을까?

정확한 기록은 없지만,
많은 사람들의 경험상
1970-80년대로 추정된다.

1980년대에 본격적으로
부조록에 물품명 대신 현금 액수가
적히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예식장 입구에
축의금 접수대가 등장했다고.

그 시절에는
축의금 액수가 얼마나 되었을까?

1980년대에 사회생활을 시작한
60대 초반의 한 기업 임원의 기억을 빌려보자.

    그 당시는 몇 년 사이에
    나를 포함해서 동기들이 우루루 결혼을 했는데,
    친한 친구는 2만원 정도, 그냥 안면만 있는 정도면
    5천원-1만원 정도 부조를 했던 것 같아.

참고로 지금 5천원 정도인 짜장면 값이
1980년대는 500원 정도.

그 비율로 계산해보니
그 시절의 일반적인 축의금 액수가
5천원-2만원인 것이
일리가 있다.

 

 

 

1110_1.jpg

 

S#2

201년 현재.

받으면 일단은 부담되는 것 중의 하나는
바로 청첩장일 것이다.

어려운 경제상황에서
그만큼 축의금 부담이 커진 까닭이다.

사실 축의금 상승률은 물가보다 더 높다.
국가통계포털에서 보면,
우리 생활과 밀접한 생활물가지수의 경우
2007년에 82.235에서
2017년 현재 100.97
10년 사이에 23% 상승했다.

2000년 이전만 해도
웬만한 경우 1-2만원이면 충분했던
축의금 액수가
2000년 초반에 이르자
최소 3만원은 내야 체면이 섰고,
최근에는 5만원 내기가 어색한 분위기가 되었다.

, 기본 축의금이
3만원에서 5만원으로
67% 상승했다.

축의금이 물가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이렇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는 축의금,
그래서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은 취준생 등 젊은이들이
축의금 알바까지 한다는 소리가
나올 만도 하다.

준 만큼 받아야 하고,
적게 내면 눈치 보이고,
이런 계산속의 축의금 문화가
개선되기를...

 

 

1110_2.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결혼문화연구소]데이터로 보는 합리적인 축의금 02/19/2018 36
57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이나 한국이나 결혼 전 고민하는 것은 똑… 02/19/2018 232
57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2편 02/14/2018 535
577 [결혼문화연구소] 갈까 말까 너의 결혼식 02/13/2018 239
57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신뢰할 수 있는 79년생 시카고 거주 여성을 자… 02/11/2018 682
575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1편 02/06/2018 895
574 [결혼문화연구소]서울남녀 결혼이 힘든 이유는 02/06/2018 208
57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89년생 천사표 여성을 향한 두가지 마음 02/04/2018 490
572 [결혼문화연구소]나이 어린 여성과 결혼한 남성의 연봉은 01/30/2018 1231
57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큰 아들은 중국계 며느리, 둘째만큼은 한국계… 01/30/2018 147
570 [이벤트] 저희 결혼합니다 - 선우 결혼펀딩 01/30/2018 176
569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억대 자산가 이혼남이 재혼 조건으로 혼전계약서… 01/23/2018 1649
568 [결혼문화연구소]미인을 만나고 싶으면 35세 전에 결혼하라고 01/23/2018 680
567 [한국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 3명 중 1명은 정치성향 다른 이성 안 만난다. 01/17/2018 334
566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억대 자산가 이혼남이 재혼 조건으로 혼전계약서… 01/16/2018 7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