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방정식]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10/12/2017 09:4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879  


<결혼방정식 20세기 vs 21세기>

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지금은 파스타집에서 만나 와인 한잔!

 

S#1

197-80년대

소개를 주선한 친구가 약속장소를 잡았다.

    “종로3가에 있는 00다방에서...”

1980년대는 바야흐로 다방의 전성기였다.
당시 찻값이 자율화되면서 차 종류가 다양해졌고,
분위기 좋은 다방들이 많이 등장했다.

남녀의 첫 만남도 다방에서 이뤄지는 경우가 많았다.

여자들에게는 달달한 생크림을 듬뿍 올린 비엔나 커피가
단연 인기였다.

첫 만남의 어색한 분위기가 차츰 가시면서
서로 조금씩 말문이 트이면
남자가 넌지시 제안한다.

    “식사라도 하시겠어요?”

물론 상대가 마음에 들었을 경우.

다음 코스는 경양식집이다.

경양식은 사전적 의미로 ‘간단한 서양식 일품요리’를 뜻하는데,
당시 경양식집의 주메뉴는 돈까스 코스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인스턴트 가루 스프를 끓인 것 같은 맛의
크림 스프를 시작으로
큰 접시 위에 돈까스와 감자 사라다 등이 한꺼번에 놓인 메인 요리,
후식으로 커피가 나왔다.

식사시간이 즐거웠다면
남녀는 설레는 마음으로
근처 공원을 거닐면서 대화의 시간을 갖곤 했다.

이런 코스는 비단 첫 만남 뿐 아니라
1980년대 남녀의 데이트방식이기도 했다.

 


  

 

1013_1.jpg

 

S#2

2017년 현재

    무슨 음식 좋아하세요?()
    파스타 어때요? 가볍고 캐쥬얼하게요.()
    댁 근처에 맛있는 파스타집 있어요? 아님 잘 가시는 곳으로..()
    그럼.. 홍대 앞에 있는 000에서 만나죠.()

첫 만남을 앞두고 있는 남녀의 00톡 대화이다.
한번도 만난 적 없지만, 전혀 어색하지 않다.

며칠 후 여자가 정한 파스타집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

미리 00톡으로 얘기를 많이 나눠선지 그다지 서먹한 느낌은 없다.
단지, 조금 예의를 차리는 정도.

그것도 비슷한 나이, 취향이 서로 맞았는지,
금새 친해진 분위기다.

간단하게 파스타로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2차로 남자가 자주 간다는 와인샵으로 이동했다.

요즘 젊은이들은
    남녀가 처음 만나 식사를 하면 깨진다.
    첫 만남은 1차만 하고 끝내야 한다.
등등 부모 세대가 첫 만남에서 지켰던 금기나 원칙 같은 건
신경쓰지 않는다.

좋으면 좋고, 싫으면 싫고,
하고 싶은 대로 말하고 움직인다.

2차에도 좋았으면 3차도 간다.
노래방, 영화, 호프집, 혹은 산책..
코스도 다양하다.

 

 

1013_2.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44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만나기 힘든 소개녀와 교회서 만난 이혼녀 사이 갈… 11/21/2017 3168
543 [결혼문화연구소]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11/20/2017 1489
542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0만달러짜리 복권을 외면하는 한국 남성 11/15/2017 3824
541 [결혼문화연구소]결혼하기 전 진짜 중요한 궁합은 '종교' 11/13/2017 2288
540 [결혼방정식]축의금!그 시절에는 5천원, 많으면2만원! 지금은 5만원도 적은… 11/09/2017 2109
539 [결혼문화연구소]데이트비용 아끼면 딱지 맞는다 11/07/2017 2223
538 [결혼방정식] 깨진 남고여저 공식! 11/02/2017 2419
537 [이웅진의 만남과결혼]결혼 포기 선언한 장애 남성에 미안할 따름이다 11/01/2017 1742
536 [결혼문화연구소]현재의 결혼상대와 처음 만나 결혼식을 올리기까지 얼마 … 10/30/2017 2021
535 [결혼방정식]독신주의 변천사 그 시절에는 어쩌다가 혼기를 놓쳐서! 지금은… 10/26/2017 2345
534 [이웅진의만남과결혼] 배우자조건의 甲 이공계 전성시대가 왔다. 10/24/2017 2206
533 [결혼문화연구소]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의 가치관 10/24/2017 2592
53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10/19/2017 3804
531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10/18/2017 1571
530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10/18/2017 16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