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길잡이 박평식의 세계여행

칼럼니스트: 박평식 여행전문가

‘아주좋아 미국서부’의 저자
36년 무사고 여행사 US아주투어 대표

833 S. Western Ave #35-A, Los Angeles, CA 90005
213) 388-4000
http://www.usajutour.com

 
'풍차' '튤립'의 나라 네덜란드... 더욱 컬러풀해진 서유럽
02/07/2020 12:53 pm
 글쓴이 : 박평식
조회 : 711  
   http://www.usajutour.com [170]


네덜란드

풍차 튤립의 나라…서유럽 여행에 '컬러'를 더하다  


(서유럽)네덜란드풍차.jpg

빅벤, 에펠탑, 알프스, 루브르박물관, 콜로세움서유럽은 세월이 흐를수록 그 예술적 가치가 주목받는 명화와도 같은 여행지다. 유럽 여행의 선두주자 US아주투어(대표 박평식)와 함께라면 서유럽 여행은 더욱 근사해진다. 업계 최초로 기존 5개국에 네덜란드와 독일을 추가해 ‘7개국 서유럽이란 새로운 공식을 써내려가고 있는 US아주투어와 명품 서유럽 여행을 떠나보자!

파노라마+2 서유럽 코스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는 첫번째 여행지는 네덜란드다. 파리에서 탈리스 고속열차에 몸을 실으면 북쪽의 베니스이자, 운하와 튤립의 도시인 네덜란드의 수도 암스텔담이다. 

네덜란드는 해수면보다 낮은 국토를 보호하기 위해 뚝을 쌓아 만든 나라로 국명 역시 낮은 땅이란 뜻이다. “세계는 신이 만들었으나 네덜란드는 네덜란드 사람들이 만들었다는 말도 여기서 유래한다.

수도 암스텔담도 바다를 메워 만든 도시로 마치 물에 잠긴 것처럼 느껴진다. 그렇기에 거미줄처럼 도시를 휘감고 있는 운하를 따라 산책하는 것은 이 도시에서 누릴 수 있는 크나큰 즐거움이라 할 수 있다. 암스텔담의 모든 길은 담 광장으로 통한다. 고흐, 렘브란트 등 유명 화가들의 흔적이 서린 도심의 길목은 운하를 가로지르며 여유로운 풍경을 빚어낸다. 도시 남쪽에는 담광장에 자리한 왕궁을 비롯해 제2차 세계대전 기념비, 신교회 등이, 도시 서쪽으로는 안네의 일기로 유명한 안네 프랑크의 집이 있다. 또 동남쪽으로는 렘브란트의 집과 미술관이 대표적인 관광 명소다  

어릴 적부터 상상하던 동화 같은 네덜란드의 풍경은 잔세스칸스가 선보인다. 암스텔담에서 북쪽으로 올라가면 네덜란드의 전원마을인 잔세스칸스다.  

네덜란드의 명물인 풍차들은 북해의 바닷바람을 맞으며 부지런히 돌아간다. 17-18세기에 지어진 알록달록한 목조건물들을 배경으로 양떼들은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다. 동화보다 더 동화같은 마을이다. 순수한 풍차마을은 풍차 외에도 나막신 공장과 치즈 농장, 튤립 화원 등 즐길거리들도 다양해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습지나 진흙에서도 신을 수 있는 나막신들은 화려한 색감과 예쁜 조각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홀스타인 우유로 만든 치즈는 입에서 살살 녹는 맛이 일품이다. 이런게 바로 여행의 행복 아닐까?

파노라마 서유럽+2 여행길은 네덜란드를 뒤로 하고 로마시대부터 번영을 이룬 독일의 퀼른으로 이어진다.

한편,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US아주투어의 파노라마 서유럽+2 투어상품은 ▲LAX/런던 직항 ▲런던/파리 유로스타 고속열차 ▲파리/암스텔담 탈리스 고속열차 ▲파리 에펠탑/바티칸 박물관 예약제 입장 ▲알프스 쉴트호른 360도 회전 레스토랑에서의 뷔페 특식 등 특별한 특전을 제공한다. 출발일은 3/26, 4/9, 16, 23, 5/7, 14, 21, 6/4, 18, 7/2, 16, 30, 8/13, 27, 9/10, 17, 24, 10/1, 8, 15.

(213)388-4000, www.usajutour.com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 청정 여행지 뉴질랜드 '인기' 02/07/2020 4633
4 '풍차' '튤립'의 나라 네덜란드... 더욱 컬러풀해진 서유럽 02/07/2020 712
3 우유니 사막...하늘과 거울 같은 소금호수의… 12/16/2019 3442
2 "파리는 날마다 축제" 11/01/2019 1810
1 셀레브리티들이 애정하는 뉴질랜드 남북섬 09/18/2019 1973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