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비난 여론에 무릎 꿇었다.
'밀입국자 자녀 강제격리' 철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