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합의' 속빈 강정
'세기의 첫 악수' 역사적 출발에 만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