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빅원' 대비 65만 명 이재민 소개대책 마련
생필품 부족·화재 무방비 가장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