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양키스, AL 와일드카드서 미네소타 꺾고 디비전시리즈 진출
  베이스맨
10.04.2017  



에런 저지

 

뉴욕 양키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양키스는 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단판 대결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8-4로 제압했다.

28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메이저리그 최고 명문 구단 양키스는 이로써 5일부터 5전3선승제로 열리는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에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맞붙게 됐다.

7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미네소타는 단 한 경기 만에 가을야구를 마감했다. 

 

미네소타는 1회초 브라이언 도저가 솔로포, 에디 로사리오가 투런포를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양키스는 곧바로 1회말 디디 그레고리우스가 스리런 아치를 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은 데 이어 2회말 브렛 가드너가 솔로홈런을 때려 4-3으로 역전했다.

미네소타는 1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바이런 벅스턴은 유격수 땅볼을 쳤다. '유격수-2루수-1루수'로 연결되는 병살 플레이로 득점 없이 이닝이 종료될 것으로 보였지만, 벅스턴이 번개처럼 달려 1루를 밟으면서 미네소타는 4-4 동점을 만들었다.

양키스는 3회말 그레그 버드의 적시타로 1점을 달아났다.

이어 정규시즌에서 무려 52개의 대포를 쏘아 올린 '괴물 신인' 에런 저지가 4회말 투런포를 폭발해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양키스는 7-4로 맞은 7회말 2사 만루에서 에런 힉스가 볼넷을 골라 출루해 1점을 더 도망갔다.

양키스 마무리투수 아롤디스 채프먼은 9회초 마운드에 올라 시속 160㎞가 넘는 강속구로 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경기를 끝냈다.

한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콜로라도 로키스가 맞붙는 내셔널리그(NL) 와일드카드 경기는 4일 애리조나 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다.

아롤디스 채프먼

아롤디스 채프먼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
 

라디오코리아 중계일정
  • 10/19  (목)  5:00PM   시카고 컵스  :  LA 다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