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방

 
| |
류현진, 커쇼 제치고 다저스 NLDS 1차전 선발로 출격
  베이스맨
10.03.2018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을 승부사' 류현진(31)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첫 경기 선발투수로 출격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일(현지시간)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벌이는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 선발투수로 좌완 류현진을, 2차전 선발투수로 클레이턴 커쇼를 차례로 내세운다고 보도했다.

다저스는 지난 1일 타이 브레이커 경기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제압,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확정하며 NLDS에 진출했다.

다저스는 오는 4·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5전 3승제 NLDS 1·2차전에서 애틀랜타와 맞붙는다. 

 

당초 다저스는 NLDS 1차전 선발로 사이영상 3회 수상자인 '에이스' 커쇼를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NLDS 1∼2차전에 클레이턴 커쇼, 류현진 순으로 선발 등판하느냐"는 질문에 "아마도 보는 대로"라고 답한 것이다.

그러나 정규시즌 마지막 3차례 등판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로 호투하며 3연승을 달리고 팀의 지구 우승에 발판을 놓은 류현진의 가을 기세에 커쇼가 1선발 자리를 양보하게 됐다.

류현진은 2013년과 2014년 포스트시즌에 총 3경기에 등판, 16이닝 5실점에 1승 평균자책점 2.81을 기록하며 가을야구에 강세를 보였다.

애틀랜타 상대 포스트시즌 등판은 2013년 NLDS 이후 처음이다. 류현진은 포스트시즌 데뷔전이었던 이 경기에서 3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흔들렸다.

류현진은 2014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NLDS 이래 4년 만에 가을 잔치 마운드에 선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
 

라디오코리아 중계일정
  • 10/15  (월)  4:30 PM   밀워키 브루어스  :  LA 다저스
  • 10/16  (화)  6:00 PM   밀워키 브루어스  :  LA 다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