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우체국 통해서 팩키지를 이미 보냈는데 주소가 틀렸을때 어떻해야하죠.

글쓴이: Raymond21  |  등록일: 12.13.2019 10:07:04  |  조회수: 409
어제 우체국에서 하와이로 물건을 한박스 보냈는데 받는곳이 하와이 쇼핑몰안에 매장이거든요.

전에도 똑같은 상황이 있었는데 LA 로 다시 돌아왔어요.

받는사람이 말해주던데, 쇼핑몰은 아침 10시에 문을 열고 우체국 배달은 항상 그전에 딜리버리 하기때문에

딜리버리를 실패하고 다시 반송되는거라네요.. 다시 돌아오면 운송비 날라가고 또 보내야 하기때문에


방법이 없을까요 ?

우체국에 직접가서 물어봤는데 받는사람이 해결할수 밖에 없다고 하네요.

1. 보낸 제가 여기서 옳은 주소로 바꾸거나

2. 쇼핑몰로 딜리버리 가지않게 그냥 하와이 우체국에 보관해달라고하면 받는사람이 찾으러 가겠다는데.

위에 두가지중 하나만 성사시켜도 좋겠는데 1-800 으로 시작하는 우체국에 전화해도 사람이 안받고 기계 음성

만 돌아가니..설명할 길도 없고.. 이런 상황이에요.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 IamOriginalJerseyBoy  1달 전  

    우선 무슨 위험물이 있어 경찰이 개입하기전에는 위의 1번은 가능하지 않습니다. 
    그물건 보낼때 tracking 이 가능한것으로 보냈나요?  그럴경우에 배달 예정전날 우체국에가서 찾아 오시던지 예정일 아침에 일찌기 찾아오시면 될텐데 tracking 하지않는 소포이면 우체국에서 그 쇼핑몰에다가 찾아가라고 쪽지 남겨놓을테니 그 쇼핑몰 management 에게 그 쪽지를 어디에 남기나 알아보고 매일 체크 해야겠네요.  아침에 일찌기 배달한다고 쪽지 안 남기지 않을거에요.

  • mamaleon  1달 전  

    사시는 근처 우체국 주소로 보내시면서
    Hold for Pick up *** 우체국  이라고 메모해 달라고 요청하세요.

    아니면 ups 로 보내시면서 같은 방법 으로 하셔두 됩니다.

  • Raymond21  1달 전  

    네 그 Hold for pick up 이 온라인상에서 안되더라구요. 그래서 결국 같은방법으로 같은 결론으로 $45 을 받아내더라구요.

  • Raymond21  1달 전  

    네 Tracking 번호 있어요, 결국 온라인으로 우체국에 돈주고 해결했습니다 ㅠㅠ
    해결은 USPS 사이트에 로그인해서 (계정 있어야함) package intercept 로 들어가서 두가지중에 하나 선택하라네요.  1. 팩케지가 나한테 (sender) 다시돌아오기. 2. 받는사람의 주변 우체국에 홀드하기. 
    받는사람이 물건 못받는거보다 우체국으로 찾으러 가는게 낳다고 해서..  우체국에 받는이가 찾으러 가기로 선택하니까..  $ 45 을 카드로 내야 complete 이 되기에 돈 냈습니다. ㅠㅠ  이런걸 돈을 받다니 미국 우체국 너무하지 않나요 ?  쇼핑몰이 안열면 하와이니까 그동네 우체국으로 돌아가고 거기서 몇일 보관될텐데 그때 받는이가 찾으러 가면 되는데 장담을 할수가 없어서 돈을 냈어요. 큰 박스인데 그게 바로 LA 로 돌아오면 더 복잡해지거든요..  여하튼 미국 우체국 이해가 안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