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손지창 "T사 용서 못한다..진실 끝까지 밝힐 것"
  케세라세라
조회 2,456 | 01.06.2017  



배우 손지창이 미국에서 전기차를 몰다 급발진 추정 사고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해당 자동차 제작사를 용서할 수 없다며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손지창은 4일 자신의 SNS에 영문으로 된 서류 사진과 함께 글을 남겼다.

손지창은 "오늘 오후 제 법률 대리인이 발표한 내용입니다. 제가 영어를 잘하지 못해서 처음부터 저를 대신해 T사와 메일을 주고 받았습니다"라며 "저희의 신분을 밝힌 이유, 그리고 협박이라고 한 메일의 일부까지 인용해서 설명했습니다"라고 했다.

손지창은 "이제 그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제가 돈을 요구했으면 얼마를 요구했고 어떤 식의 협박을 가했는지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시기 바랍니다. 저의 법률 대리인은 그동안 주고받은 메일 전문을, 원하시면 공개하겠다고 합니다"라고 했다.

손지창은 "사실, 지난 3개월여 동안은 저에게 지옥같은 시간이었습니다. 아들의 무릎에 난 흉터를 볼 때면 피가 거꾸로 솟을 것 같았지만 참고 또 참았습니다. 하지만, 이젠 용서할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개인이 대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지만 진실을 밝히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걱정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분들, 잊지 않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손지창은 지난 1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사고 사실을 알렸다. 그는 "지난 해 9월10일 오후 8시에 일어난 일"이라며 "둘째 아들 경민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와 차고 문이 열리는 것을 확인하고 차고로 진입하는 순간 웽 하는 굉음과 함께 차는 차고 벽을 뚫고 거실로 쳐 박혔다"고 주장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