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MBC스페셜` 이규한 "주연조연, 그만큼 돈도 적게 줘자존심 상한다"

글쓴이: 윤다래  |  등록일: 11.15.2019 09:36:49  |  조회수: 424
배우 이규한이 나이가 들수록 입지가 좁아지는 배역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14일 밤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MBC 스페셜-워킹맨'에서 인생의 전환점 마흔을 맞는 배우 이규한, 김지훈, 서지석이 진정한 '나'를 찾아 해파랑길로 떠났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훈은 "나이가 들면서 흰머리도 나고 늙는다. 그럼 우리도 연기를 하는데 계속 늘 하던 그런 역할들을 할 수 없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김지훈의 말에 서지석은 깊이 공감하며 "내가 요즘 계속 고민하고 있는 거다. 겁이 너무 많이 났다. 늘 주연을 하다가 남자 세 번째, 네 번째 역할이 들어왔는데 순간 겁이 났다. 앞으로 다시 (주연으로)못 올라가는 게 아닐까 하면서"라고 심경을 고백했다.

이에 이규한은 "주연을 하다 내려오면 돈도 그만큼 적게 준다. 그거를 극복을 해야하는데 자존심도 무척 상한다"며 맞장구쳤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이규한은 "그렇지만 요즘엔 내가 조연 역할도 많이 하려고 한다. 그러면 어느 순간 다시 올라가 있다"며 "그 역할 자체도 되게 중요하게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 깊이 있는 조언을 건넸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