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이영애 "유지태 보며 관리 필요성 느껴, 시간 지나도 그대로더라"

글쓴이: persona_  |  등록일: 11.14.2019 09:16:42  |  조회수: 303
배우 이영애가 유지태의 변함없는 매력을 칭찬했다.

11월 13일 방송된 네이버 V앱 ‘배우What수다’에 출연한 이영애는 같은 작품에 출연한 배우 유지태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MC 박경림은 이영애가 출연작들과 관련한 질문들을 하며 ‘친절한 금자씨’와 ‘봄날은 간다’에 함께 출연한 유지태에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경림은 “유지태씨와 함께 했던 ‘봄날은 간다’ 속 ‘라면 먹고 갈래요?’ 대사는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대사가 이렇게까지 이슈가 될지 몰랐지 않나”고 물었다.

이영애는 “깜짝 놀랐다. 몇 년 전에 개그 프로그램에서 패러디해주시고 깜짝 놀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영애는 최근 제9회 아름다운 예술인상 시상식에서 유지태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영애는 “유지태 씨를 오랜만에 봤는데 좋아 보이더라”며 “지태 씨는 그대로더라. 지태씨 보면서 관리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지태씨 사람이 어떻게 안 변해요?’라고 말했다. 보기 좋더라”고 칭찬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