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경찰청장 "YG 해외도박 의혹 수사 오래 걸릴듯"

글쓴이: 한마음이  |  등록일: 09.11.2019 09:42:57  |  조회수: 82
해외 원정도박 혐의 및 13억원 상당 외국환거래(환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경찰의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49)의 상습도박 혐의 수사가 길어질 전망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본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양현석 전 대표의 해외도박 의혹 등에 대해 "외국에서 자료를 받아야 하고 여러 가지 자금 흐름도 살펴보는 등 수사해야 할 사안들이 꽤 많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국내에서 이뤄지는 일이 아니고 발생지가 외국이라 통상 국내 발생 사건보다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양 전대표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과 함께 최근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13억원 상당 외국환거래(환치기)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해당 자금을 해외 원정도박에 쓴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도 "(도박) 자금 부분에서 물리적으로 파악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1차 조사에서 본인들이 부인한 것도 있고 시인한 것도 있어 1∼2주는 더 조사해보고 출석 날짜를 다시 잡아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전 YG 소속 가수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양 전 대표가 개입한 정황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이 검찰에서 신속하게 결정하지 못해 지체됐다"며 "조만간 관계자 소환하는 등 (수사가) 전체적으로 늦어져서 신속하게 마무리 지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