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미우새` 백지영 "서장훈, 남편 정석원과 싸우면 언제든 오라더라" 고백

글쓴이: choigane  |  등록일: 06.24.2019 09:44:32  |  조회수: 224
가수 백지영이 전 농구선수 서장훈과의 남다른 의리를 과시했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백지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백지영은 절친 서장훈과의 우정에 대해 "같이 술이나 밥 먹으면서 내가 10원도 내본 적이 없다. 그게 고맙더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동생들이니까 당연한 것이다. 여자 동생들은 몇 명 있지도 않다"고 부끄러워했다. 그러자 백지영은 "저한테 만나게 좀 해달라 했던 후배들이랑은 안 친해졌나?"라고 너스레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이상한 소리 좀 하지마라"고 민망해 했다.

하지만 백지영은 배우 정석원과의 결혼 전 서장훈에게 들었던 따듯한 말을 꺼내며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백지영은 "제가 오빠한테 남편과 안 좋은 일 있고 싸우게 되면 친정은 못 가니까 '오빠한테 달려간다' 했더니 '언제든지 오라'고 하더라"며 "그 정도로 허물 없이 지내는 사이"라고 말한 것.

이에 서장훈은 "가정 지킴이로서 그런 것이다. 모든 가정의 화목한 생활을 응원한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