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빅뱅 탑, 병가 특혜 의혹➝"공황장애 있어"➝용산구청 측 "연예인 특혜 NO"

글쓴이: 얘솔잎샌들  |  등록일: 03.20.2019 10:08:45  |  조회수: 196
그룹 빅뱅 멤버 탑(최승현)이 병가 특혜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탑이 소속된 용산구청 측은 “연예인 특혜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탑은 병가의 이유를 “공황장애 때문”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인 탑이 유독 징검다리 휴일에만 병가를 쓴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탑은 ‘뉴스데스크’ 측에 “그때 공황장애가 있어서”라고 밝혔다.

‘뉴스데스크’는 이날 탑의 근무내역을 조사한 결과 다른 동료들에 비해서 병가가 너무 많았고, 병가 날짜고 휴일 앞뒤로 붙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또 진단서를 제출하지 않은 점을 지적했다.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탑은 지난해 9월 추석 연휴 때 징검다리 근무날 병가를 냈고, 현충일 연휴 때도 마찬가지였다. 탑은 추석 연휴 때 병가를 내고 23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9일을 쉬었지만, 진단서는 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현중일에도 전날 병가를 내고 4일 연속 쉬었지만 역시 진단서는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탑은 다른 병가도 토요일이나 화요일처럼 휴무일에 붙은 병가가 대부분으로, 전체 19일의 병가 중 15일을 추석과 현충일, 휴일에 붙여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서 탑은 “그때 공황장애가 있어서. 그리고 제가 병이 좀 있어서”라고 병가 사용 이유를 밝혔다.


‘뉴스데스크’는 “병가는 진단서가 필요하고 부득이한 경우에만 감독자의 확인으로 가능하게 돼 있어 특혜 의혹도 나온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서 용산구청은 “연예인이라 특별히 병가를 허용해준 것은 아니”라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탑은 앞서 의경에서 직위해제된 이후 보충역 판정을 받았고, 지난해 1월 26일부터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용산공예관에서 사회복무요원 근무를 시작했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MBC 방송화면 캡처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