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이의정 "시한부 3개월 판정 후 완치, 홍석천-권상우 고마워

글쓴이: 케세라  |  등록일: 01.15.2019 09:37:48  |  조회수: 1810
배우 이의정이 '사망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이의정이 직접 자신의 사망설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이의정은 지난 2006년 스트레스성 뇌종양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이의정은 치료 끝에 기적적으로 완치했으나, 사망설 루머가 퍼지며 곤혹을 치룬 바 있다.

이에 이의정은 "저도 깜짝 놀랐다. 아직도 제 이름 연관 검색어에 사망이 있더라"고 운을 떼며, "시한부 3개월 판정은 맞았다. 그게 뉴스에 나왔고, 저는 뉴스를 보고 병을 알았다. 그때는 많이 심각했다. 조금 많이 아팠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걱정도 해주시고 나도 깜짝 놀랐다. 난 정말 건강할 줄 알았는데 너무 일찍 왔다. 40대에 왔으니까. 힘이 없으니까 촬영할 때 몸을 묶었다. 의자랑 몸을 묶고 마지막 촬영을 다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의정은 투병 당시 힘이 되어준 연예인으로는 홍석천과 권상우를 꼽았다. "그때 석천 오빠 바로 달려왔다. 하루 있다가 보냈다. 너무 울어서. 너무 우는 모습을 보니까 가슴 아프더라. 그리고 너무 고마웠던 게 권상우 씨가 해외 촬영 마치고 바로 달려와주셨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진짜 고마운 친구들은 스타일리스트와 매니저다. 그때 당시 내가 일을 할 수 없다. 내가 일을 못하니까 애들은 벌이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데로 가라 그랬는데 딱 한 마디를 하고 안 가더라. '그냥 언니 죽을 때 알아서 갈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그 얘기 한 마디를 함과 동시에 내가 악착같이 살아야되겠다고 결심했다"라며 "이제 너무 건강하다. 그건 팩트다"고 말하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이의정은 "올 한 해 꼭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차기작 컴백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의정은 1989년 MBC '뽀뽀뽀'로 데뷔했으며, '사랑이 꽃피는 교실', '남자셋 여자셋', '세친구', '위풍당당 그녀', '귀여운 여인', '루루공주', '산부인과' 등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뇌종양을 극복하고 완치 판정을 받은 그는 현재 건강식품과 미용 품목의 '홈쇼핑 게스트'로 활약하고 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