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구하라 동영상 여자 수사관만 시청을" VS "수사관도 직업, 왜 남녀로 나누나" 갑론을박 후끈

글쓴이: 코젠트  |  등록일: 10.11.2018 09:21:36  |  조회수: 1501
가수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의 ‘리벤지 포르노’혐의 수사에 나선 경찰 조사를 놓고 여경만 해당 동영상을 시청하게 해달라는 요구에 갑론을박이 뜨럽다.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지난 8일 올라온 ‘구하라 동영상은 여자 수사관만 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놓고 인터넷 상에서는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해당 영상이 일반적인 영상이 아니라는 이유를 들고 이지만 수사관을 남녀로 나눠 수사하는 것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는 의견도 만만찮다.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해당 글을 올린 게시자는 “증거자료라며 수사관들 돌려보는 건 괜찮은 건가”라며 “여자 수사관들과 여자 판사분만 증거자료로 보고 삭제되길 바란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여경만 수사를 지지하는 쪽에서는 “여자 쪽에서 수치심을 강하게 느꼈고 남자는 그걸 협박용으로 썼으니까 피해자 쪽 성별 수사관들이 보는 게 맞는 거 아니냐”라는 주장과 “수사관을 왜 남녀로 나눠야 하나. 수사관은 직업의 하나인데….”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이와 관련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해당 영상 수사를 포함, 이 사건에 대한 여경만 투입해 수사하지 않는다”며 “(일부)우려하는 사안 때문에 해당 사건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월 전담팀을 구성,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경찰은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인 최 씨를 재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며 수사에 필요할 경우 두 사람의 동의를 얻어 대질 심문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