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멋쟁이 원하면 옷장 고이 모셔둔 옷부터 버려라

글쓴이: Leliai  |  등록일: 09.23.2020 11:21:34  |  조회수: 174
나이가 들수록 자신의 외모에 신경을 써야 한다. 젊었을 땐 어떤 옷을 입어도 다 어울렸는데 나이가 들어가니 그렇지 않다. 매번 새 옷을 사고 옷장에 옷이 가득하지만 늘 손이 가는 옷은 정해져 있다.

옷장에 옷이 가득 차 있지만 쉽게 버리지 못한다. 왜일까? 유행이 돌고 돌지만, 시대가 바뀌고 옷의 소재와 실루엣이 달라져 같은 옷이라고 보기 힘들다. 그래서 유행이 지난 옷은 현재의 유행에 맞지 않고, 몇 년에 한두 번 입고 공간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옷 무덤에서 빨리 벗어 나는 게 자신의 스타일을 만드는 가장 빠른 길이다.

나이가 들어 중년이 되면 젊었을 때처럼 아무 옷이나 어울리지 않는다. 자신의 옷장에 젊었을 때 비싸게 주고 산 옷이라고 고이 모셔두고 있다면 과감히 버려야 한다. 나이에 맞지 않는 패션은 신경 쓰지 말고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밀고 가야 한다.

부스스한 머리, 관리되지 않은 수염, 더러운 구두 등 기본을 갖추지 못하면 멋진 옷차림으로 만들 수 없다. 옷을 잘 입는다는 것은 기본을 지키는 것이고 기본이 갖춰지지 않으면 마이너스의 요소가 된다. 사람들은 잘한 것보다 잘못된 것을 더 강하게 기억한다.


어리게 입어야 옷 잘 입는다는 착각
40~50대가 30대에 즐겨 입는 옷을 입는다고 30대처럼 보이지 않는다. 남들 눈에는 더 어색하게 보인다. 각 나이 때마다 잘 어울리는 옷은 따로 있다. 현재의 자신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자신에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는 게 중요하다. 그 많은 옷 중에서 손이 자주 가는 옷이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옷이다.

멋쟁이는 옷이 많지 않다

옷을 매일 매일 새롭게 입어야 옷을 잘 입는다고 생각한다. 과연 그럴까? 속옷은 매일 매일 갈아입어야 하지만 코트나 재킷은 어떠한가? 옷을 살 때 매번 이런 착각 속에서 자신의 옷장에 무엇이 있는지도 모르고 백화점의 분위기에 매료되어 실속 없는 소비를 하게 된다. 그렇게 구매한 옷은 몇 번 입지도 못하고 다시 옷장에 걸리는 순환을 반복하게 된다.

기존의 옷과 어울리는지 확인하지 않고 옷을 사러 가면 누구나 이런 실수를 하게 된다. 사야 할 옷과 같이 옷을 입고 가서 실제로 잘 어울리는지 눈으로 확인해야 한다. 만약 쇼핑할 옷이 맘에 드는데 기존의 옷이 어색하다면 그 옷과 어울리는 옷을 같이 사야 한다. 몇 벌의 옷이라도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옷을 자주 입는 것이 더 멋쟁이다.


비싼 옷 입어야 옷 잘 입는다는 착각

우리는 비싼 옷을 아래위로 걸쳐야만 옷을 잘 입는다고 생각한다. 사실 비싸고 싼 게 중요한 게 아니다. 얼마나 조화롭게 잘 입는가가 중요하다. 셔츠, 니트, 검은색 바지 등 기본 아이템보다 겉옷은 제일 많이 노출되고 시선이 먼저 간다. 보통 이너는 저렴한 옷들로 여러 벌 준비하고 겉옷은 자신을 돋보이게 질 좋은 옷을 구매해야 한다.

한동안 가성비라는 용어가 유행했다. 비싼 옷을 사서 자주 입는다면 과연 그 옷은 가성비가 좋은 옷일까? 중간 가격대의 옷을 사서 몇 번 입어보지도 않고 옷장에 걸어둔다면 그 옷이 가성비가 좋은 옷일까? 우리는 가격표를 기준으로 비싼 옷과 싼 옷을 구분한다. 아무리 비싸도 자주 입는다면 그 옷이 가장 가성비가 좋은 옷이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