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은행마다 "5만원권 출금불가"..신사임당 실종 사태

글쓴이: Madelinez  |  등록일: 09.23.2020 11:02:30  |  조회수: 98
<앵커>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현금 쓸 일이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은행 ATM기에서 5만 원권 찾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박찬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은행 안내 직원 : 창구에도 5만 원권이 지금 없어요. 한국은행에서 5만 원권이 안 나와서.]

서울 영등포구의 한 은행입니다.

현금 자동입출금기마다 5만 원권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1만 원권만 찾아갈 수 있다는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주변의 다른 은행 지점들도 비슷한 안내문을 붙여놨습니다.

직접 창구에 가서 요구하면 5만 원권으로 인출해주기도 하지만 현금 거래가 많은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불편한 게 사실입니다.

[강용선/서울 영등포구 옷가게 사장 : 5만 원권 다섯 장 눌렀더니 만 원권으로 나오네. 소매업이니까 물건을 사 와야 될 거 아니야 도매상에 가서.]

그렇다고 한국은행이 5만 원권 발행을 줄인 것도 아닙니다.

올 들어 8월까지 5만 원권 발행액은 약 16조 6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오히려 많습니다.

그런데 발행된 뒤 시중을 돌다 다시 한국은행으로 환수된 비율은 29.6%로, 지난해의 절반도 되지 않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경제 위기 상황에서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가계와 기업들이 현금을 보유하려는 성향이 강해진 탓이라는 게 한국은행의 설명입니다.

초저금리로 은행에 예금할 유인이 줄어든 상황에서 증여나 거래 때 세금을 회피할 목적으로 현금 보유 경향이 강해졌다는 시각도 있습니다.

[권영준/한국뉴욕주립대 경영학과 교수 : 현찰로 가지고 있지 않으면 이게 불안한 거예요. 지하경제가 커지는 나쁜 현상 같은 것이 부수 효과로 오죠.]

한국은행이 현금수요가 많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5만 원권 유통을 늘리고 있지만, 품귀 현상이 언제쯤 해소될지는 불확실합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