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소득 15% 저축·씀씀이 줄이기·생활비 싼 곳으로

글쓴이: Simon33  |  등록일: 09.19.2019 10:34:36  |  조회수: 156
■ 은퇴준비가 안됐다면… 지금 시작해야 할 5가지

커리어를 이용해 넉넉한 수입을 올리고, 저축한 돈이 비상상황 등으로 빠져나가지 않는다면 누구라도 풍족한 은퇴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은 충분한 준비를 하지 못한 상태에서 은퇴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고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상대적으로 단기간에 취할 수 있는 응급책이 있기 때문이다. 샌디에고의 공인재정플래너(CFP)인 마이클 섀너한은 “문제를 외면하기보다 어떤 액션이라도 취하는 편이 낫다”며 “장기적인 은퇴 준비만은 못해도 다음의 내용들을 실천하면 적지 않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절약하고 절약하라

은퇴하기 전까지는 소득의 15%를 저축하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지만 이를 실천하지 못했다면 지금이라도 해야 한다.

최대한 지출을 줄여서 은퇴 계좌에 넣어둬야 하는데 연방 국세청(IRS)은 50세 이상인 경우, 개인은퇴계좌(IRA)나 401(k)에 추가 불입을 허용하고 있다. 즉, 올해 50세 이상은 IRA에 6,500달러까지, 401(k)에는 2만4,500달러까지 넣을 수 있다.

이런 추가 불입은 큰 차이를 만드는데 만약 저축해 둔 게 하나도 없는 50세가 IRA와 401(k)를 합해 연간 상한선인 3만1,000달러까지 저축하고 6%의 수익률로 계산하면 70세까지 20년간 120만달러로 은퇴 자금을 불릴 수 있다.

■리스크를 떠안아라

안정성을 우선시하는 성향이라도 이제는 약간의 모험을 감행해야 한다. 만약 수익률을 높일 수 있다면 최종 목표에 도달하는 기간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수년간 CD나 머니마켓에 투자한 경우, 인플레이션까지 고려하면 약간의 손실을 본 경우가 많았다. 섀너한 CFP는 “완전히 보수적인 투자자라도 약간의 리스크만 짊어지면 상당한 이익을 볼 수 있다”며 “CD에 묻어둔 자금을 회사채나 주식으로 그 비중을 10% 정도만 늘리는 식으로도 가능한 이야기”라고 말했다.

물론 원금 손실을 볼 위험이 조금 높아질 수 있는 점에서 냉정하게 접근할 문제로 시간이 촉박하다고 큰 변화를 주는 것은 좋은 선택은 아니다.

■은퇴 후 적게 쓰기

많은 은퇴자들이 일할 때와 비슷한 정도로 소비하면서 살길 바라지만 저축이 충분치 않으면 지출을 줄여서 기간을 늘리는 방법 뿐이다.

예를 들어, 40만달러를 저축해 뒀는데 매년 5만달러씩 쓴다면 8년 밖에 버티지 못하지만 소비를 반으로 줄이면 은퇴 자금이 견뎌줄 수 있는 기간은 16년으로 2배가 늘어난다. 여기서 또다른 교훈은 투자 기간을 최대한 길게 잡았을 때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기간도 늘어난다는 점이다.

■이사 고려하기

부동산 가격이 오르면서 재산세 등의 부담이 커지고 오래 산 만큼 집에 들어가는 비용도 증가하게 된다. 이때는 작은 집으로 이사하기, 생활비가 저렴한 곳으로 떠나기, 살던 집을 팔고 렌트로 전환하기 등을 고려해 봐야 한다.

단적인 예로 몬태나주의 보즈만이란 곳의 생활비는 샌디에고나 올랜도보다 30% 가량 저렴하고, 뉴욕보다는 절반이나 낮아 은퇴자들이 굳이 살던 곳에서 허리띠를 졸라맬 필요 없이 손쉽게 누릴 것은 누리면서 생활비를 낮출 수 있다.

■미루지 말고 실행하기

젊은 시절에도 미뤘던 것들을 더 이상 지체해서는 안된다. 당장 이번달, 이번주, 오늘부터 실행하는 것이 중요한데 앞서 언급한 방법들을 복합적으로 실천하는 것도 좋다.

예를 들어서 은퇴 시기를 늦추면서, 지출을 줄여 저축을 늘리고, 파트타임 잡으로 용돈도 벌면서 정신적·육체적으로 건강하게 생활해 병에 걸릴 위험을 낮추는 식이 가능하다.

중요한 것은 과거에 준비하지 못했던 것을 후회만 하지 말고 당장 행동으로 옮기라는 것이다.

누구든지 풍족한 은퇴생활을 꿈꾼다. 하지만 은퇴를 앞두고 넉넉한 자금을 비축하지 못했다면 당장 취할 수 있는 몇가지 조치들이 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