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답답한 남편 스타일 5

글쓴이: 스파이샷  |  등록일: 09.18.2019 11:00:54  |  조회수: 1198
답답한 남편 스타일 5

1. 민속박물관형(꼰대 스타일)

옛날에는 여자들이… 모름지기 아내란… 우리 엄마는…

나이에 상관없이 시대의 흐름을 타지 못하는 남편. 민속촌에 살지 왜 나왔어.


2. 백화점형 (문주란 스타일)

밥 달라. 안아달라. 놀아달라. 요구조건이 많은 형.


3. 성형외과형(조립 스타일)

요리는 누구처럼, 살림은 누구처럼, 잠자리는 누구처럼…

여자를 고쳐서 살려는 남편. 당신부터 고쳐.


4. 한국은행형(하청 스타일)

콩나물값 얼마, 목욕비 얼마. 일일이 신청해서 돈 타 쓰게 하는 남편. 요새 최저임금이 얼만데.


5. 나무꾼형(말뚝 뽑는 스타일)

애처가는 처가 말뚝에다가도 절을 한다는데…

아내는 부모 형제도 없이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인 줄 착각하는 남편.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