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비굴한 변명

글쓴이: 스파이샷  |  등록일: 09.18.2019 10:57:16  |  조회수: 827
어떤 남자가 친구를 만나기 위해 길에 서 있었다. 이 남자는 침을 아무 데나 뱉는 습관이 있었다.
이날도 어김없이 무의식적으로 침을 캭∼ 뱉었다.


그런데 길 맞은 편에서 경찰관이 이 남자를 노려보고 있는 게 아닌가.

남자는 직감적으로 걸렸구나 생각하고 이 순간을 어떻게 모면할지 고민하고 있는데 아니나 다를까

경찰이 와서 말을 했다.

“실례합니다. 알 만한 분이 이래도 되겠습니까?”

“제… 제가 뭘요?”

그 남자는 등에 식은땀을 흘리면서도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은 듯 경찰에게 되물었다.

그러자 경찰도 흔히 겪는 일이라는 듯 다시 말했다.
“아니, 그걸 지금 몰라서 묻는 겁니까? 제가 지금까지 건너편에서 다 봤습니다.
바닥에 이 흥건한 당신의 흔적들이 보이지 않나요?”

순간 남자는 더 이상 발뺌할 수 없었다.

그 순간 그 남자의 입에서 나온 한마디.

“흐… 흘린 건데요.”


엽기 의사선생님

나는 예전부터 허리가 아픈 사람이 침대에서 자는 게 좋을까, 아니면 방바닥에 요를 깔고 자는 게 좋을까 궁금했다.

그래서 동네 병원에 가서 의사 선생님에게 물어봤다.

“허리 아플 땐 어디서 자는 게 좋아요? 침대예요? 바닥이에요?”

그러자 그 의사 선생님은 침대에서 자는 게 훨씬 낫다고 했다. 그래서 난 침대의 스프링이 허리 근육에 지지가 되는 오묘한 의학적 비결이 있나 해서 물어봤다.

그러자 그 의사 선생님은 이렇게 말하는 게 아닌가.

“바닥에서 자면 아침에 일어나 무거운 이부자리를 개서 장롱에 넣어야 하잖아. 그럼 허리 더 아파!”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