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아 요코하마

글쓴이: 한마당  |  등록일: 08.26.2019 16:27:14  |  조회수: 975
아..요코하마

이젠, 더 이상 미룰 수는 없다.

메달이야  백혈병이냐?

동경올림픽 불참선언이 시급하다.

<기자>

일본 요코하마시 고후쿠구의 아파트 옥상에 있는 진흙 퇴적물에서 1kg 195 베크렐의 스트론튬이 검출됐습니다.

이 진흙에선 방사성 세슘도 6만 베크렐이 나왔습니다.

스트론튬은 반감기가 30년에 가깝고 칼슘과 비슷해 뼈에 쉽게 축적돼 백혈병을 일으키는 등 인체에 치명적인 물질입니다.

수도권에 속하는 요코하마시는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250km 떨어진 곳으로 수도 도쿄 보다도 바깥 쪽에 위치하는 지역입니다.

이와 함께 도쿄내 세타가야 구 도로변에선 시간 당 최대 2.7 마이크로시버트의 높은 방사선량이 측정됐습니다.

일본 정부가 정한 기준치보다 11배나 높은 수치입니다.

이처럼 고방사선량이 측정된 장소는 아이들의 통학로로 사용되는 보도블록 주변으로 전문가들은 이 지점에 빗물이 흘러 모이면서 수치가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 지역 내 공원 250여 곳에 대해 긴급 방사선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비교적 안전하다고 여겨온 도쿄와 수도권에서 잇따라 방사성 물질이 확인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더하고 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Id=N1001005386&fbclid=IwAR39LSDX7xWlvm07bm3UTyDxGOeUGBpaA-4ooNZbXiH-Ne8hT28fMuhg4oQ&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