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아 요코하마

글쓴이: 한마당  |  등록일: 08.26.2019 16:27:14  |  조회수: 614
아..요코하마

이젠, 더 이상 미룰 수는 없다.

메달이야  백혈병이냐?

동경올림픽 불참선언이 시급하다.

<기자>

일본 요코하마시 고후쿠구의 아파트 옥상에 있는 진흙 퇴적물에서 1kg 195 베크렐의 스트론튬이 검출됐습니다.

이 진흙에선 방사성 세슘도 6만 베크렐이 나왔습니다.

스트론튬은 반감기가 30년에 가깝고 칼슘과 비슷해 뼈에 쉽게 축적돼 백혈병을 일으키는 등 인체에 치명적인 물질입니다.

수도권에 속하는 요코하마시는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250km 떨어진 곳으로 수도 도쿄 보다도 바깥 쪽에 위치하는 지역입니다.

이와 함께 도쿄내 세타가야 구 도로변에선 시간 당 최대 2.7 마이크로시버트의 높은 방사선량이 측정됐습니다.

일본 정부가 정한 기준치보다 11배나 높은 수치입니다.

이처럼 고방사선량이 측정된 장소는 아이들의 통학로로 사용되는 보도블록 주변으로 전문가들은 이 지점에 빗물이 흘러 모이면서 수치가 높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 지역 내 공원 250여 곳에 대해 긴급 방사선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비교적 안전하다고 여겨온 도쿄와 수도권에서 잇따라 방사성 물질이 확인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더하고 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Id=N1001005386&fbclid=IwAR39LSDX7xWlvm07bm3UTyDxGOeUGBpaA-4ooNZbXiH-Ne8hT28fMuhg4oQ&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