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단독] 최순실 "삼성, 돈 안 주면 다 같이 죽는다" 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본문듣기 설정
  SourCream
조회 698 | 02.23.2017  


최순실 씨가 삼성 관계자들에게 돈을 지원해주지 않으면 삼성도 같이 죽는다며 협박성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이 자신의 은혜를 모른다며 불같이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근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해 9월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자 삼성 관계자들은 독일로 건너가 비밀리에 최순실 씨를 만납니다.

이 자리에서 최 씨는 앞으로 돈이 제대로 지원되지 않으면 자기 회사의 직원들을 통제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직원들이 밖에서 어떤 말을 할지 알 수 없다는 겁니다.

그렇게 되면 삼성도 같이 죽는 것 아니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삼성 관계자들을 조사하면서 이같은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최 씨는 삼성의 지원을 받으면서도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2015년 삼성은 7억 원이 넘는 명마 살바토르를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에게 건넸습니다.

그런데 이 말의 여권에 주인이 여전히 삼성으로 등록돼 있자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에게 크게 화를 낸 겁니다.

최순실 씨는 자신이 삼성 합병을 도와줬다면서, 은혜도 모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삼성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말을 사준다고 했지 언제 빌려준다고 했느냐며 따져 묻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김근희입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