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구세군 냄비에 억대 수표

글쓴이: justin03  |  등록일: 12.10.2019 09:28:07  |  조회수: 136
올해도 찾아온 '얼굴없는 천사'…구세군 냄비에 억대 수표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 빨간 냄비를 찾아 선행을 실천한 얼굴 없는 천사들이 이어졌다. 10일 구세군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께 60대 정도로 보이는 한 남성이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 마련된 자선냄비에 한 봉투를 넣고 떠났다. 봉투 안에는 1억1천400만1천4원이 적힌 수표가 들어있었다. 2019.12.10 [구세군 제공·재배포·DB금지]


 올해도 어김없이 구세군 빨간 냄비를 찾아 선행을 실천한 얼굴 없는 천사들이 등장했다.

10일 구세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께 60대 정도로 보이는 한 남성이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 마련된 자선냄비에 봉투 하나를 넣고 떠났다.

구세군 측이 봉투를 열어 확인한 결과 1억1천400만1천4원이 적힌 수표가 나왔다. 기부액은 마치 '천사(1004)'를 의미한 듯했다.

같은 날 60대로 추정되는 또 다른 남성도 봉투를 이 자선냄비에 넣고 갔고, 봉투 확인한 결과 5만원짜리 40장, 총 200만원의 현금으로 파악됐다.

청량리 역을 담당해온 구세군 봉사 담당자들은 "청량리 역 자선냄비에서 이처럼 고액 기부자가 나온 것은 처음"이라고 반겼다.

구세군 관계자는 "매년 익명으로 고액 수표를 기부하는 얼굴 없는 천사들이 계시다"며 "이런 미담 사례가 연말연시 국민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훈훈한 소식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웃사랑을 위해 액수에 상관없이 더 많은 온정이 모였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구세군은 지난달 29일 시종식을 열고 거리모금에 들어간 바 있다. 올해는 시민이 자선냄비에 현금을 넣는 전통적인 방식 외에도 네이버페이나 제로페이 등을 통해 구세군 기부에 편하게 동참할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를 도입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