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파리서 고급시계 강탈사건 빈발日사업가, 초고가 시계 빼앗겨

글쓴이: honey5  |  등록일: 10.10.2019 15:37:56  |  조회수: 128
파리에서 한 일본인이 도둑맞은 리차드 밀 '투르비용 다이아몬드 트위스터'

판매가 10억원 스위스제 손목시계 강탈에 현지경찰 수사 착수

프랑스 파리에서 초고가 손목시계 강탈 사건이 잇따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7일에도 파리 중심가에서 한 일본인 사업가가 최고급 시계를 강탈당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9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이날 개선문과 샹젤리제 거리 인근의 한 고급 호텔 밖에서 담배를 피우던 도중 접근한 남성에게 시계를 빼앗겼다.

범인은 담배를 하나 빌리는 척 다가온 뒤 일본인 사업가의 손목에서 시계를 낚아 채 순식간에 달아났다고 현지 방송 BFMTV는 전했다.

해당 시계는 스위스 명품 시계 브랜드 리차드 밀의 '투르비용 다이아몬드 트위스터' 모델이라고 이 방송은 밝혔다.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박힌 이 시계는 판매가가 83만달러(약 9억9천6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탈당한 물품이 워낙 고가인 까닭에 파리 경찰은 이 사건을 조직범죄 전담 부서로 이관했다.

이처럼 최근 들어 파리에서는 고가의 시계를 겨냥한 강도 사건이 빈발하고 있다.

BFMTV는 올 들어 지난 8월까지만 따져도 이런 사건이 총 71건이나 일어났다고 밝혔다. 7월에는 하루 새 고가의 시계 4개가 강탈되기도 했다.

고급 시계를 노린 사건은 주로 고급 호텔과 귀금속점이 몰려 있는 8구(區)에서 발생하고 있다.

강탈된 시계는 암시장에서 시가의 30~50% 수준에 되팔릴 수 있다고 BFMTV는 추정했다.

강도들은 스쿠터 등으로 접근해 피해자를 주먹으로 때린 뒤 시계를 빼앗거나, 사진 촬영이나 담배를 빌려달라고 부탁하면서 물건 가로채는 수법을 쓰고 있다.

또, 차량 사이드미러에 일부러 부딪힌 후 운전자가 창밖으로 손을 내밀었을 때 시계를 낚아채 가는 사례도 보고됐다고 BFMTV는 덧붙였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