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한인의류업체 포에버21 "파산신청 안 한다매장 계속 운영"

글쓴이: morningam3  |  등록일: 09.13.2019 11:24:23  |  조회수: 21
WSJ 등의 파산보호신청 예상 보도 부인


 미국 내 여러 경제매체에 파산신청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된 한인 의류업체 '포에버 21'(FOREVER 21)이 파산신청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포에버 21은 성명에서 "(파산신청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들은 정확하지 않다. 포에버 21은 오는 15일 파산신청을 제기할 계획이 없다. 우리 매장은 열려 있고, 미국 내 대다수 매장과 이보다는 조금 적은 글로벌 매장들을 지속해서 운영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의향"이라고 말했다.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1일 업계 소식통들을 인용해 포에버 21이 연방보호법 11조에 따른 파산보호 신청을 제기할 계획이라면서 약 700개 매장을 폐쇄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포에버 21이 채무 구조조정과 추가 자금 조달을 위해 자문그룹을 고용했으나 채권자들과의 협의가 교착된 상태라고 전하기도 했다.

재미교포 장도원·장진숙 씨 부부가 설립한 포에버 21은 로스앤젤레스(LA) 시내 패션 디스트릭트에 있는 자바시장 내 25평(900제곱피트) 옷가게에서 시작해 전 세계 57개국에 800개 넘는 매장을 거느린 거대 패스트트랙 패션기업으로 성장했다.

장 회장 부부는 한때 15억 달러(약 1조7천900억 원)의 자산을 보유해 경제매체 포브스가 선정한 억만장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포에버 21은 근래 계속된 의류 유통업계의 사이클 하강 국면에서 고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오프라인 중심 의류 업계는 아마존으로 대표되는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의류 유통시장을 장악하면서 상당한 타격을 받았으며, 미국 내에서는 짐보리 등 유명 의류업체들이 잇달아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