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알카에다 수괴, 9·11 18주년 맞아 대미 공격 촉구

글쓴이: forniteguy  |  등록일: 09.12.2019 11:00:56  |  조회수: 39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수괴 아이만 알자와히리가 9·11 테러 18주년을 맞은 11일 인터넷을 통해 미국을 비롯한 서방에 대한 공격을 촉구했다고 테러조직 감시 사이트 SITE가 밝혔다.

SITE에 따르면 알자와히리는 이날 유포한 동영상에서 "지하드(이슬람 성전)가 군사적 표적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그 표적은 전 세계에 주둔한 미군이 될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신(무슬림)의 나라는 미군 기지와 미국이 퍼뜨리는 온갖 부패와 이단으로 더럽혀졌다"라며 미국이 이슬람의 적이라고 비판했다.

그가 이 동영상에서 골란고원을 이스라엘의 영토로 인정해야 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주장을 언급한 것으로 미뤄 이 동영상은 3월 25일 이후에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알자와히리는 팔레스타인 주민에게 이스라엘을 상대로 자살폭탄 조끼를 입고 순교할 수 있다는 각오로 투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알자와히리는 알카에다를 조직한 오사마 빈 라덴이 숨진 뒤 2011년부터 이 조직의 수괴가 됐다.

알카에다는 이슬람 극단주의에 심취한 조직원을 동원해 2001년 9·11 테러를 일으켰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