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美총기협회, 샌프란 시당국 상대 소송"테러단체 오명 지워라"

글쓴이: Yoomin2  |  등록일: 09.12.2019 10:53:04  |  조회수: 20
총기 소지자 권리를 옹호하는 이익단체인 미국총기협회(NRA)가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시 당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AP통신·폭스뉴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지방법원에 제출된 소장의 요지는 샌프란시스코 시·카운티 당국과 행정감독위원회(슈퍼바이저보드)가 총기협회를 '국내 테러단체'로 지정하는 방안을 철회하고 연설의 자유를 침해하지 말라는 것이다.

앞서 샌프란시스코 행정감독위는 총기협회가 대중을 호도하고 극단주의적 주장을 부추기며 테러 행위를 꾀하거나 저지르는 개인들을 무장하도록 하고 있다며 이 조직을 국내 테러단체로 지정해달라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은 지난 7월 캘리포니아주 북부 길로이 음식축제 총격으로 3명이 숨진 데 이어 텍사스주 엘패소 월마트, 오하이오주 데이턴 시내, 텍사스주 오데사 고속도로 등지에서 최근 잇달아 대형 총격 사건이 발생한 데 따라 입안된 것이다.

총기협회는 이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시 관리들이 총기 소지 로비 단체의 자유로운 연설 권리를 침해했다. 시 당국이 NRA와 사업적으로 제휴하는 개인 또는 단체를 블랙리스트에 올려놓으려 한다"라고 주장했다.

최근 미국에서는 점유율 1·2위 소매유통 체인인 월마트와 크로거가 쇼핑객의 총기류 휴대 금지와 권총류 탄약 판매 금지 정책을 발표한 데 이어 델타항공 등 일부 항공사는 NRA 회원에 대한 할인 혜택을 폐지하는 등 총기협회 제휴 프로그램을 없애는 추세이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