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마지막 구조' 韓선원 "깜깜한 상황 길었고 못 견딜 것 같았다"

글쓴이: newvisionh  |  등록일: 09.10.2019 10:39:29  |  조회수: 202
마지막 구조자 구조 모습
[美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구조된 선원 4명, 특별한 외상 없어…사고대책반 규모도 줄듯

 미국 동부 브런즈윅 인근 해상에서 전도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의 마지막 구조자는 9일(현지시간) "깜깜하고 어두운 상황이 길었고 못 견딜 것 같았다"며 선체에 갇혀있을 당시 절박한 심정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준 애틀랜타 총영사는 이날 구조된 4명의 선원이 입원한 병원과 전날 구조된 이들의 숙소를 위로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봤을 때는 생각보다 빨리 구조됐다고 하는데, 그분은 정말 길었다고 한다"며 이 같은 내용의 마지막 구조자의 언급을 전했다.

김 총영사는 "오늘 구조된 나머지 세 분은 같이 있어서 서로 의지라도 할 텐데, 이분은 혼자 떨어져 고립감이 훨씬 더 컸을 것"이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표시했다.

김 총영사는 이날 구조된 이들에게 전날 구조된 한국 선원들이 병원을 방문했다가 외부인 출입금지여서 면회를 못 한 채 발걸음을 돌렸다는 얘기를 전하자 눈물을 글썽였다면서 강한 동료애를 느꼈다고 말했다.
또 이날 구조된 4명 모두 특별한 외상이 없고 안정만 찾으면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면서, 특히 마지막 구조자는 혼자 고립된 방에 오래 있었던 만큼 심리적으로 좀 더 안정이 필요한 상황인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사고 경위에 대한 대화도 나눴느냐는 질문에 "병원에 누워계신 분들에게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배에서 있었던 얘기를 하면 자꾸 생각나게 하니까 피하는 게 맞는다고 판단했다"고 대답했다.

김 총영사는 예상보다 구조작업이 일찍 끝났다며 일화도 소개했다. 사고대책반에 라면 등 먹거리를 잔뜩 가져왔는데 필요 없게 됐다며 "이것을 먹으면서 안타까워하는 것보다는 안 쓰게 된 것이 더욱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러면서 당초 사고대책반을 15명으로 꾸리려고 했지만 구조 작업이 일찍 마무리됨에 따라 대책반 규모도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총영사는 "세월호, 부다페스트 등 선박과 관련해선 정부가 민감하게 생각하고 국민도 관심이 큰 데 장기화하지 않고 구조작업이 이 정도 선에서 마무리돼 무엇보다 기쁘다"며 "구조된 분들을 좀 더 지켜보고 가족분들 방문도 있어 남은 일에 집중하며 저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
  • amychunoo  09.10.2019 15:55:00  

    모두 구조되어 천만 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