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북미 원정만 가면 돌아오지 않는 쿠바 축구 대표팀 선수들

글쓴이: koreanioz  |  등록일: 09.10.2019 10:29:47  |  조회수: 93
쿠바 축구 대표팀의 요르단 산타 크루스(오른쪽)

캐나다 원정 후 5명 고국 등져…올해 들어서만 14명

쿠바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캐나다 원정 A매치 후 무더기로 고국을 등졌다.

9일(현지시간) 푸에르토리코 일간 엘누에보디아 등에 따르면 쿠바가 지난 7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캐나다 대표팀과의 북중미카리브축구연맹(CONCACAF) 네이션스리그 경기에서 0-6으로 대패한 직후 쿠바 선수 5명이 팀을 떠났다.

사라진 선수들은 A매치 14경기에서 6골을 넣은 간판 미드필더 요르단 산타 크루스를 비롯해 다비드 우르헤예스, 오를렌디스 베니테스, 안디 바케로, 알레한드로 포르탈 등이다.

이날 쿠바 방송은 이 소식을 전하며 "유감스럽다"고 표현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엘누에보디아에 따르면 올해 들어 북미 원정 경기 후 돌아오지 않은 쿠바 축구 선수들은 이들까지 14명에 달한다.

대표팀 자격으로 비자를 받아 미국이나 캐나다에 입국한 후 기회를 놓치지 않고 망명을 시도하는 것이다.

지난 6월 미국에서 열린 CONCACAF 골드컵 때에도 주장 야스마니 로페스를 비롯해 3명이 대회를 채 마치지 않고 '아메리칸 드림'을 좇아 떠났다.

이어 2020 도쿄올림픽 예선에 출전한 22세 이하(U-22) 대표팀 선수 중에서도 6명이 미국 원정 도중에 사라졌다고 엘누에보디아는 전했다.

AFP통신은 지난 17년 동안 44명의 쿠바 축가 대표팀 선수들이 미국 등으로 망명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쿠바 간 해빙 분위기가 무르익던 2015년에도 여러 명의 쿠바 선수들이 골드컵 이후 쿠바로 돌아오지 않고 미국에 남았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