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안민석 "최순실 은닉재산 400조원난 그런 말 한 적 없다"

글쓴이: Grandon  |  등록일: 08.12.2019 14:24:19  |  조회수: 103
인사말하는 안민석 위원장
7일(미국시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안익태 곡조 애국가, 계속 불러야하나?' 공청회에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보수세력이 날 허풍쟁이 몰려는 의도"…배현진 주장 반박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12일 자신이 국정농단 사건 주범 최순실씨의 독일 은닉재산 규모를 400조원이라고 말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불순한 음모"라며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글을 올려 "최근 내가 박정희(전 대통령) 재산이 400조원이라고 허풍을 쳤다고 하고 최순실(씨) 재산이 300조원이라고 주장했다고 하는데, 단언컨대 그런 말을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보수 댓글부대와 극우세력이 나를 허풍쟁이로 몰아가려는 의도"라며 "나는 박정희(전 대통령)의 통치자금이 미국 프레이저 보고서에 따르면 300조원 규모이고, 이것이 최순실(씨)에게 흘러가 은닉재산의 기초이자 뿌리가 됐다고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최순실(씨) 재산의 뿌리는 박정희(전 대통령) 통치자금 일부가 박근혜(전 대통령)에게 건네졌고, 최태민(목사)을 거쳐 최순실(씨) 일가로 넘겨진 것이 확실하다"며 "최순실(씨) 일가 내부자 제보"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한 정치인을 허풍쟁이로 모는 '가짜뉴스' 살포 대신 '최순실 재산 몰수법'(최순실 부정축재 재산 몰수를 위한 특별법) 통과에 협조하면 은닉재산을 몰수할 수 있다"며 "이를 반대하는 '친박' 정치인들은 '최순실 후견인'으로 의심받지 말고 법 제정에 앞장서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는 '최순실 재산 몰수법'에 대한 소신을 굽히지 말고, 국정농단 뿌리 최순실(씨)의 재산을 몰수해 적폐 청산을 마무리하는 장관으로 역사에 남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지난 5일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안민석 의원을 독일에 급파하시라. 400조(원)만 찾아오면 국난 고비를 극복할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한 반론의 성격이다.

배 당협위원장은 이와 함께 '안 의원이 최순실씨 비자금 400조가량이 독일에 은닉돼있다고 언급했다'며 안 의원을 독일에 급파하자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캡처해 올렸다.

안 의원은 이튿날인 7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정희(전 대통령) 또는 최순실(씨)의 재산이 300조, 400조원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며 "공개사과 하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반박한 데 이어 이날 재반박에 나섰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