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경제 침략, 평화 위협 멈춰라"오늘도 아베 규탄 '촛불'

글쓴이: Duriyeah  |  등록일: 08.09.2019 13:49:33  |  조회수: 40
아베규탄 촛불행진
2일(미국시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규탄 시민행동 주최로 열린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정권 규탄 3차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오후 7시 日대사관 앞 촛불문화제…시민발언대·행진 등 행사 예정

한국을 상대로 수출 규제에 이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까지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감행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을 규탄하는 뜻을 담은 '촛불'이 10일 켜진다.

민주노총, 정의기억연대,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꾸려진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 제4차 촛불 문화제'를 연다.

시민행동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에 대한 배상 판결로 촉발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처가 '침략의 역사에 대한 반성 거부'이자 '부당한 보복 조처'라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시민행동은 또, 일본의 행보가 역사를 왜곡하고 경제를 침략하는 것을 넘어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전체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일련의 조처를 철회하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를 향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10억엔' 반환을 통한 한·일간 위안부 합의 파기 확정 등을 촉구한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되는 사전 행사에는 참석자들이 일본에게 '쓴소리' 할 수 있는 '시민 발언대'도 마련된다.

시민행동은 본 집회를 마친 뒤 '모이자 8·15 광화문', '청산하자! 친일 적폐' 등이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안국역, 종로를 거쳐 조선일보사까지 행진할 방침이다.

시민행동 측은 이날 문화제에 3천명이 참석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한국은 물론 일본 현지에서도 '반(反) 아베' 움직임이 커지는 만큼 참가 인원은 더 늘 것으로 보인다.

시민행동은 "아베를 규탄하고 아베에 동조하는 적폐 세력들을 배격하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에 기초한 새로운 한일관계 수립을 위한 시민행동에 나서자"며 문화제 참여를 독려했다.

청소년들도 '경제 전쟁'을 일으키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행동에 나선다.

사단법인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은 이날 오후 4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청소년 1천명의 뜻을 담은 선언문을 낭독한 뒤 이를 대사관 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학생들은 광주학생항일운동 당시 교복과 현재의 교복을 함께 입고 '경제 보복 철회하라', '강제징용 피해자·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광화문 일대를 행진할 계획이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