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日법원, 원폭투하 위령식 다음날 '한국인 피폭자 손배소' 기각

글쓴이: Floralgro  |  등록일: 08.09.2019 10:57:08  |  조회수: 35
<일본 히로시마 평화공원내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

일본 법원이 히로시마(廣島) 원폭 74주기 위령식 개최 다음날 한국인 피폭자 유족들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기각했다.

8일(미국시간)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최고재판소(대법원)는 6일 히로시마(廣島)에서 피폭한 뒤 한국에 돌아간 한국 국적 남성들을 일본 정부가 피폭자 지원법의 적용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위법하다며 유족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원고들의 청구를 기각했다.

판결이 나온 6일은 히로시마 원폭 74주기 위령식이 열린 다음날이었으며, 이런 보도가 나온 것은 나가사키(長崎) 원폭 위령식이 개최된 날이었다.

일본은 한때 한국인 피폭자를 지원했지만, 갑자기 새로운 규정을 적용해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당초 지난 1975년 피폭자들에게 의료비를 주는 '피폭자 원호법'을 제정했을 때 대상자들을 일본 거주자로 제한하며 한국 국적자를 제외했다.

하지만 이후 2007년 일본 최고재판소가 지원 대상에 해외 거주자를 제외한 것이 위법하다고 판결을 내리자 한동안 한국인 등 해외의 피폭자도 지원했다.

그랬다가 2017년 11월부터는 갑자기 '제소 시점에서 사후 20년이 경과한 경우는 손해배상의 청구권이 소멸됐다'는 민법의 '제척(除斥) 기간' 규정을 끄집어내 지원을 못하겠다고 나섰다.

이날 최고재판소는 한국인 피폭자들의 손해배상 청구에 대한 이런 제척 기간이 지났다고 판단하며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