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제1야당 대표 "소재산업 지원 문구, 빼자"에 모두들 "상상도 못했다"

글쓴이: sarahshin82  |  등록일: 07.18.2019 10:55:07  |  조회수: 88
황교안 "소재산업 지원 문구, 빼자" 이해찬 "상상도 못했다"

黃 "소재산업 지원 문구, 빼자" 이해찬 "상상도 못했다"
김학재 입력 2019.07.18. 22:11 수정 2019.07.18. 22:17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회담을 가진 뒤 도출한 공동발표문 가운데 "국가경제의 펀더멘털 및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문구의 도출 과정이 험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부품 소재 산업에 대한 당내 논의가 충분치 않았다는 점에서 반대했고, 여당은 추가경정예산안과 해당 산업 지원이 연계됐다는 점에서 황 대표가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라 지적했다.

실제 정부가 이번 추경안에 일본 수출 대응 부품 소재 사업 관련 연구개발 예산을 추가하면서, 추경에 부정적인 한국당에서 이를 의식한 것이란 지적이다.

이와 관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황 대표가) 그걸 빼자고 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비판하기도 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담 직후 브리핑에서 "당초 민주당과 청와대가 제시한 것은 핵심소재장비부품 육성을 위한 법적 제도적 지원 문구를 넣자고 한 것"이라며 "그런데 이것이 추경과 연관됐다고 (한국당 측은) 일관되게 주장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그래서 재정예산 지원을 빼자고 했는데 법적 제도적 지원에도 (한국당은) 예산이 따른다고 주장했다"며 "협의 과정에서 다른 야당도 이것은 넣어야 한다 해서 넣었고, 최종 수정이 경쟁력 강화로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황 대표가) 소재산업 지원 문구를 굳이 담을 필요가 있느냐고 했다"며 "한국당 참모들이 반대를 하고 황 대표도 망설였는데 다른 당대표들이 적극적으로 설득을 해서 됐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문 대통령은 핵심소재 부품 산업을 위한 법적 제도 지원책을 꼭 들어가야 한다고 했다"며 "그래야 의미를 살릴 수 있다고 했는데 여야 4당은 공감했지만 한국당은 예산이 수반된다는 이유로 반대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브리핑에서 "핵심 소재 부품 장비를 위한 법적 제도적 지원 대책에 대해 우리 당은 논의나 정리가 안 된 상태"라며 "중요한 부분이나 예민한 법제에 관한 부분에 대해선 충분한 논의가 안 된 상태에서 공동발표문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http://news.v.daum.net/v/20190718221133763


이 와중에 본국(일본) 걱정하는 제1야당 ㄷㄷㄷ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