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글

KOICA 방문 미 평화봉사단 前 단원들 "한국 발전에 감격"

글쓴이: 크게될상  |  등록일: 10.05.2018 10:02:45  |  조회수: 174
지난 1966년부터 1981년까지 15년 동안 우리나라에 와서 결핵 퇴치 등 보건 사업과 영어교사로 활동했던 미국 평화봉사단 단원 80명이 5일 정부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을 방문했다.

제라드 크르직 평화봉사단 동창회(FoK·Friends of Korea) 회장을 비롯한 브루스 풀턴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대 교수, 낸시 켈리 헬스발런티어스오버시즈(HVO) 이사 등 전 단원들은 KOICA 개발협력역사관 등을 둘러보면서 "눈부신 성장을 한 한국의 발전에 감격했다"고 입을 모았다.

크르직 회장은 "한국에서 봉사했던 동료들과 눈부시게 발전한 한국을 다시 방문할 수 있게 돼 진심으로 기쁘다"며 "평화봉사단의 활동이 KOICA로 이어졌듯 KOICA의 활약이 개발도상국의 동기부여가 돼 긍정적인 도미노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풀턴 교수는 "1978년 전라북도 장수군에 영어교사로 왔던 것은 우연이었지만 인연이었고 동시에 필연이었다"며 "한국은 제2의 고향이며 앞으로 한국의 문학작품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번역 작업에 매진하겠다"고 의욕을 내비쳤다.

풀턴 교수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저기 소리 없이 한 점 꽃잎이 지고' 등 한국 소설 150여 편을 영어로 번역·출간했다. 지난 8월에는 만해 한용운 선생의 사상과 업적을 기리는 만해축전 시상식에서 만해문예대상을 받았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politics/2018/10/05/0503000000AKR20181005139300371.HTML
DISCLAIMER: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