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이번 여름 폭염에 대비해 차를 시원하게 만드는 요령!

공식적으로 여름은 이번 주부터 시작했지만, 이미 전국의 여러 곳에서 폭염을 일찍 맛보고 있다. The Weather Channel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지역이 이번 달 평균이상으로 더운 기온을 경험하고 있지만, 남서부 지역에는 불에 탈듯이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숨 막히는 무더위땡볕의 열기가 캘리포니아주를 달구고 있다. 기온이 올라갈 때 차들도 역시 힘겨워 한다. 차와 탑승자들을 시원하고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다음의 몇 가지 팁들을 따라보도록 하자


The Weather Channel에 따르면, 실외 온도가 90도 일 때, 차 안의 온도는10분 내에 109도로 오를 수 있고 90분 이내에 138도까지 치솟을(급상승할) 수 있다. 대부분은 좀 더 빨리 시원해지게 만들 수 있는을지 궁금해 하면서, 뜨거운 여름에 차가 시원해지기를 기다리면서 이글거리는 차 안에 앉아 있을지도 모른다


밝은 색상의 실내, 통풍이 되는 시트 그리고 햇볕 가리개 (썬 쉐이드sun shade)를 가진 새 차를 사는 것은 외에, Cars.com은 이번 여름 차를 시원하게 만들기 위해 가장 좋은 요령들을 소개했다.


·         그늘을 찾거나 그늘을 만들도록 할 것: 그늘진 주차장이나 길에 주차해서 차를 시원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든다.


·         태양을 피할 것: 그늘을 찾을 수 윈도우 쉐이드를 집에 두고 나왔다면, 차의 앞부분을 태양을 피해 주차해서 앞좌석과 운전대가 그늘질 수 있도록 해준다. 


·         공기를 순환시킬 것: 창문을 여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윈도우 벤트(window vent)를 열면 차 안으로 비가 새어들어오는 것을 걱정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윈도우 벤트가 갖춰진 차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만일 이미 이런 차를 갖고 있고 일기예보에 비가 오지 않는다고 하면, 틸트(tilt) 기능을 사용해 선루프를 약간만 열어 공기를 순환시키도록 하자


·         젖은 수영장 수건을 사용할 것오전에 수영장에서 아이들이 사용한 타월을 가지고 차 시트에 널어 놓는다. 이렇게 해서 좌석을 시원하게 할 수 있고 동시에 젖은 타월도 말릴 수 있다.  


·         냉매 확인: 차의 에어컨 시스템이 충분한 냉매를 갖추고 있는지 확인하고, 최대로 온도를 낮추도록 한다. 


·         어둡게 할 것: 좀 더 고가의 옵션은 차의 창문을 틴트하는 것이다.


·         차갑게 유지할 것: 쿨링 크리스탈이나 젤이 있는 시트 패드를 사용하도록 한다. 어떤 패드들은 차의 12볼트 아울렛에 플러그를 꽂을 수 있다.


가장 값비싼 옵션은 통풍 시스템을 갖춘 새 차를 구입하는 것을 주의깊게 살피도록 한다. 차가 주차되었을 때, 벤틸레이션 시스템은 실내 온도를 낮출 수있다



<출처: https://www.car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