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잘못 알고 있는 자동차 상식 Top 5

내 차 사랑의 시작, 제대로 된 자동차 관리를 위한 팁을 알아보자

내 차는 제대로 관리를 받고 있을까?

시트 비닐도 떼지 않은 사랑스러운 '내 차'일테지만 제대로 관리를 못하면 아무 의미가 없다.

잘못 알고 있는 자동차 관리상식 TOP5를 살펴보자.

 

twi001t870909.jpg


5

차는 길들여야하니 장거리를 한 번 뛰어 줘야해라는 말을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하지만 차를 길들인다고 처음부터 장거리 고속주행을 하는 차를 망치는 지름길이다.  차의 경우 실린더, 트랜스미션에 미세한 입자들이 남아 있어 1,000마일까지는 고속주행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twi001t1485443.jpg

4

광택감은 새 차를 더 빛나 보이게 한다. 새 차를 출고 하자마자 바로 광택을 내는 건 큰 실수이다. 광택은 사람으로 따지면 피부를 벗겨내 반질반질한 속살을 드러내는 것이다. 새 차에는 오히려 독이 된다. 따라서, 새 차 출고 3개월 이후에는 왁스를 발라 광을 유지하고, 광택 작업은1년 정도 후에 하는게 좋다.



twi001t1510497.jpg

3

디젤차의 경우 겨울철에는 더더욱 예열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추울수록 예열을 길게 해야 할까? 그렇지 않다. 엔진 내구성과 윤활유가 발전하기 때문에 과도한 예열은 필요없다. 오히려 오랜 시간동안 예열을 하면 연료를 낭비할 뿐더러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기 때문에 겨울철 예열은 30초면 충분하다.

twi001t1564464.jpg

2

빗길 운전 시에 타이어 공기압을 빼주는 게 더 좋다는 이야기를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것도 잘못된 상식이다. 타이어 공기압을 빼게 되면 오히려 수막현상(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이 생겨 접지력을 상실하는 현상)이 발생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비가 올 때는 타이어 공기압을 평소보다10~15%정도 높게 유지 하는게 배수성을 높여주고 수막현상을 줄일 수 있다.



7d034fd6ad840b45aa10b2a117a79e7f_20170613161502_qagswgsa.jpg

1

대망의 1위는 바로 엔진오일의 교체 주기이다. 엔진 오일은 3,000마일 마다 갈아줘야 한다는 정비소의 말에 자주 바꾸지는 않았나? 앞으로는 그러지 말자. 물론 주행환경 따라 다르겠지만, 일반주행의 경우는 약 6,000마일 주기로 엔진 오일을 바꿔주는 것이 좋다.

이외에배터리 방전이 잦으면 배터리 자체를 갈아줘야 한다라는 말이 있지만, 제너레이터가 불량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도 알아두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