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일본차 안산다"8월 일본 브랜드車 판매 '반토막'

8월 일본 브랜드車 판매 '반토막'(CG)[연합뉴스TV 제공]
여름휴가로 8월 자동차 생산·수출·내수 동반감소

일본이 수출규제를 단행한 지 두 달째인 지난 8월 일본 브랜드 차량의 국내 판매가 지난해의 반 토막이 났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조업일수가 줄면서 국내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는 모두 지난해보다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8월 국내 자동차 산업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생산은 15.9%, 수출은 3.4%, 내수는 6.3% 하락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7월 말부터 휴가를 갔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여름휴가가 8월에 집중되면서 조업일수가 19일에서 16일로 3일 감소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자동차 생산량은 지난해 8월보다 15.9% 적은 24만9천390대에 그쳤다.

다만 한국지엠(GM)은 지난해 기저효과로 6.3% 증가했고 르노삼성은 일부 모델의 수출과 내수가 좋은 실적을 내면서 올해 들어 처음 증가세(1.8%)로 돌아섰다.

수출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차의 판매 호조가 이어졌지만,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인해 3.4% 줄어든 16만4천154대로 집계됐다.

다만 수출금액은 29억8천만달러로 지난해보다 4.6%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출금액 기준 유럽연합(EU)은 23.3%, 중동은 17.7%, 북미는 10.3% 증가했지만, 아프리카는 40.4%, 아시아는 중남미는 17.1%, 11.2%, 동유럽은 9.5%, 오세아니아는 9.4% 줄었다.

내수는 국산차가 6.5%, 수입차가 4.6%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6.3% 줄어든 13만6천944대를 팔았다.

국산차 판매의 위축은 여름휴가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을 받았고, 수입차 판매 감소는 일본 수출규제의 여파로 일본 브랜드 차량이 지난해보다 56.9% 급감한 것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브랜드별로 보면 닛산은 87.4%, 혼다는 80.9%, 인피니티는 68.0%, 토요타는 59.1% 줄었고 렉서스만 7.7% 늘었다.

친환경차 내수는 8천564대가 판매돼 9.4% 감소했지만, 수출은 1만9천166대로 23.8% 증가했다.

자동차부품의 수출액은 유로존 경기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EU, 미국, 중국 등 주요국에서 모두 부진하며 5.2% 감소한 17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