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폭스바겐, 전 세계 판매된 티구안 등 70만대 리콜 실시


<사진출처: cars.com> 

독일 자동차 기업 폭스바겐이 차량 결함으로 70만대에 대해 리콜을 하기로 했다고 dpa 통신이 폭스바겐 대변인을 인용해 20일 보도했다.

리콜 대상 차량은 지난 7월 5일 전까지 전 세계에 판매된 티구안과 투란의 최근 시리즈다.

이들 차량에서 합선을 통해 나오는 열이 차량 지붕을 손상할 수 있고, 극단적인 경우 불이 날 수도 있다고 독일 경제 잡지가 보도한 바 있다.

폭스바겐 측은 리콜 대상 차량 소유주들이 합선에 대한 경고등이 들어오지 않으면 차량을 계속 사용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폭스바겐은 지난달 말에도 자회사 브랜드인 아우디와 포르셰 차량을 포함해 12만4천대를 상대로 리콜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